이연복 셰프, “중국서 짬뽕 반응 떨떠름…한 맺혔다”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tvN 예능 ‘현지에서 먹힐까? 중국편’에 출연하는 이연복 요리사. / 사진제공=tvN

이연복 셰프가 “중국에서 짬뽕을 내놓았으나 반응이 떨떠름해서 당황했다”고 밝혔다.

5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스탠포드호텔에서 열린 tvN 예능 ‘현지에서 먹힐까? 중국편’ 제작발표회에서였다.

이 셰프는 배우 김강우, 서은수, 개그맨 허경환과 함께 ‘현지에서 먹힐까? 중국편’에 출연했다. ‘현지에서 먹힐까? 중국편’은 올해 방송된  ‘현지에서 먹힐까? 태국편’의 시즌2 격으로 중국 본토에 가서 한국식 중화요리를 판매하는 푸드트럭 운영기를 보여주는 프로그램이다.

이 셰프는 “저희가 자신있게 생각했던 것이 짬뽕이었다. 그런데 중국에서 짬뽕을 선보였을 때 반응이 생각보다 좋지 않아 순발력을 발휘했던 기억이 난다. 짬뽕에 한이 맺혀서 다시 시도를 많이 해보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재밌는 모습들이 많이 비춰질 것 같다. 짬뽕은 의외였다. 진짜 많은 요리를 시도했던 터라 다른 얘기도 있을 거다”고 덧붙였다.

‘현지에서 먹힐까? 중국편’은 오는 8일 오후 6시에 처음 방송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