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음은 기억한다”…’마성의 기쁨’ 최진혁X송하윤의 ‘가을’ 러브스토리 (종합)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N 새 수목 드라마 ‘마성의 기쁨’ 포스터./사진제공=MBN

사랑의 주체가 기억을 할 수 없다고 해도 사랑은 성립될까.  MBN 새 수목 드라마 ‘마성의 기쁨’은 이같은 질문을 던지는 것 같다. 자고 나면 어제의 기억이 사라지는 단기기억상실증을 가진 공마성(최진혁)과 그 시간을 기억하는 주기쁨(송하윤)을 통해서다.

5일 오후 서울 논현동 임피리얼 팰리스 서울 호텔에서 ‘마성의 기쁨’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연출을 맡은 김가람 감독과 배우 최진혁, 송하윤, 이호원, 이주연이 참석해 드라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마성의 기쁨’은 누명을 쓰고 나락으로 떨어진 톱스타 주기쁨과 자고 나면 어제의 기억이 사라지는 단기기억상실증, 일명 ‘신데렐라 기억장애’를 앓는 남자 공마성의 사랑 이야기를 담는다. 다양한 해외 로케이션을 통한 볼거리와 반(半) 사전제작으로 높은 완성도를 예고했다. ‘상속자들’ ‘터널’ 등에 출연했던 최진혁의 인기에 힘입어 대만에서는 이미 선판매됐다.

하지만 가장 눈길이 가는 것은 극의 설정이다. 영화 ‘메멘토’에서처럼 자고 나면 모든 것을 잊게 되는 남자 주인공의 설정 때문이다. 하지만 이날 제작발표회에서 김 감독은 “영화 ‘메멘토’와는 다르다”며 선을 그었다. 그는 “자고 일어나면 기억이 나지 않는데, 어떻게 사랑을 (계속) 이야기할 수 있을까. 사랑이 기억에 남지 않기 때문에 ‘사랑을 기억하려는 남자의 이야기’로 드라마를 생각해줬으면 좋겠다”고 설명했다.

MBN 새 수목 드라마 ‘마성의 기쁨’의 남자주인공 최진혁./사진제공=MBN

사랑을 기억하려는 남자 공마성 역은 배우 최진혁이 맡는다. 그는 “우리 드라마에는 전형적인 로맨틱 코미디라는 단어보다는 ‘러브스토리’라는 단어가 더 어울리는 것 같다. 나와 송하윤 씨 외에도 이호원 씨와 이주연 씨의 사랑 이야기도 기대해달라”고 했다.

또 “영화 ‘메멘토’를 보지는 않았다. 바로 직전의 일을 기억 못하는 게 아니라 어제의 일을 기억하지 못하는 거라서 이 설정이 극의 재미를 많이 좌우한다. 요즘 장르물이나 의학 드라마가 많이 나오고 있는데, 우리 드라마는 무거운 소재와는 다르다. 가볍고 설렐 수 있는 가을에 잘 어울리는, 동화같은 이야기”라고 소개했다.

MBN 새 수목 드라마  ‘마성의 기쁨’의 여자 주인공 송하윤./사진제공=MBN

송하윤은 국민 첫사랑에서 폭망한 연예인이 된 주기쁨을 연기한다. 그는 “우리 드라마는 시간을 지우는 남자와 그 시간을 고스란히 기억하는 섬세한 여자의 이야기”라고 설명했다. 또 “‘마성의 기쁨’이라는 이름에 끌려 작품을 선택하게 됐다. 기쁨이라는 캐릭터의 이름도 맘에 들었다. ‘마성의 기쁨’에 나오는, 콩닥콩닥 거리는 사랑이 많이 부러웠다. 그 사랑을 하고 싶어서 이 드라마를 선택했다”고 밝혔다.

가수 겸 배우 이호원은 성기준 역을 맡는다. 이호원은 “성기준은 그룹의 후계자이지만 경영에는 관심이 없고 오로지 한류스타가 꿈인 인물”이라며 “자기가 좋아하는 일 외에는 다른 것에는 눈치를 보지 않고 직진하는 재밌는 캐릭터”라고 소개했다.

이어 “대본이 10부까지 나와있는 것을 너무 재미있게 읽었다. 성기준이라는 캐릭터가 감정 표현을 그 자리에서 잘 하는 인물이다. 내 실제 성격은 그렇지 못한 편이라서 성격을 더 밝게 바꿔보고 싶은 욕심이 예전부터 있었다. 내가 밝아질 수 있을까 하는 기대로 출연하게 된 것 같다”고 출연 계기를 밝혔다.

MBN ‘마성의 기쁨’ 포스터/사진제공=MBN

기준과 케미를 만들어갈 안하무인 톱스타 이하임 역에는 애프터 스쿨 출신 이주연이  출연한다.이주연은 “이하임은 톱스타이고 악역일 수도 있지만 사랑에는 굉장히 서툴다”며 “나와는 다른 톱스타라는 역할과 캐릭터의 성격이 재밌었다. 이하임을 표현하기 위해 극 안에서 엄청나게 짜증을 내고 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 감독은 “우리 드라마는 공마성이라는 외로운 남자와 주기쁨이라는 힘든 여자가 만나서 예쁘고 사랑스러운 이야기를 꾸려나간다.  요즘 많이들 각박하게 사랑을 하는데, 마성과 기쁨 캐릭터를 통해서 사랑이 무엇인지 한번 더 생각해봤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송하윤은 “‘마성의 기쁨’은 마음이 기억하는 사랑 이야기다. 이 부분을 즐겨주셨으면 좋겠다”고 관전 포인트를 귀띔했다.

‘마성의 기쁨’은 5일 오후 11시 처음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