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성의 기쁨’ 송하윤, “매 순간이 설레…최진혁의 배려 감사”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송하윤/사진=텐아시아DB

MBN ‘마성의 기쁨’의 송하윤이 “매 순간이 설레었다”며 소감을 밝혔다.

5일 오후 ‘마성의 기쁨’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서울 논현동 임피리얼 팰리스 호텔에서 배우 최진혁, 송하윤, 이주연, 이호연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송하윤은 “우리 드라마는 시간을 지우는 남자와 그 시간을 고스란히 기억하는 섬세한 여자의 이야기다. 드라마 이야기가 슬프다. 그런데, 즐거움이 주는 내용도 많다”고 얘기했다.

이어 그는 “즐거움과 슬픔이 뚜렷하다고 해야 할까. 만화적인 동시에 현실적인 부분이 많아서 웃고 울고 할 수 있는 부분이 강점이 되는 드라마”라며 “매 순간이 설레었다. 최진혁이 드라마 하기 전부터 모든 배우들에게 배려가 정말 깊으셨다. 사적인 시간에도 진심으로 우리들에게 다가와주시려고 노력해주셔서 촬영을 되게 편하게 시작할 수 있었다”며 감사를 표했다.

‘마성의 기쁨’은 신데렐라 기억장애를 앓는 남자 ‘공마성’(최진혁)과 누명을 쓰고 나락으로 떨어진 톱스타 ‘주기쁨’(송하윤)의 황당하지만 설레는 사랑 이야기를 담는다. 이날 오후 11시에 처음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