혜리 닮은 레나, 엠버 닮은 미야…공원소녀 ‘닮은 꼴 부자’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걸그룹 공원소녀(GWSN 서령, 서경, 미야, 레나, 앤, 민주, 소소) 레나가 5일 오후 서울 서울 광진구 예스24 라이브홀에서 열린 1st 앨범 ‘밤의 공원 part one(THE PARK IN THE NIGHT part one)’ 발매 기념 미디어 쇼케이스에 참석하고 있다.

걸그룹 공원소녀(GWSN 서령, 서경, 미야, 레나, 앤, 민주, 소소) 미야가 5일 오후 서울 서울 광진구 예스24 라이브홀에서 열린 1st 앨범 ‘밤의 공원 part one(THE PARK IN THE NIGHT part one)’ 발매 기념 미디어 쇼케이스에 참석하고 있다.

그룹 공원소녀의 레나와 엠버가 각각 그룹 걸스데이의 혜리와 에프엑스 미야의 닮은 꼴로 주목받았다. 5일 오후 서울 광진구 광장동 예스24 라이브홀에서 열린 데뷔 음반 ‘밤의 공원 파트 원(THE PARK IN THE NIGHT part one)’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다.

먼저 레나는 혜리를 닮았다는 말에 “감사하고 한편으로는 혜리 선배님에게 죄송하기도 하다”며 겸손한 모습을 보였다. 또한 기존 걸그룹들과 다른 점이 무엇이냐고 묻자 “외모가 특출나게 예쁘지는 않지만 공원이라는 장소처럼 친구처럼 친근한 느낌이 있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미야는 엠버를 연상시키는 톰보이 스타일링으로 눈길을 끌었다. 그는 “엠버 선배님이 정말 멋지다고 생각한다. 내 롤모델”이라고 했다. 서령은 한국어가 서툰 서령을 대신해서 “미야 언니가 ‘엠버 선배님과 닮았다는 말이 무척 감사하지만, 자신은 엠버 선배님과 다른 매력을 가졌다고 생각한다’고 했다”고 귀띔했다.

공원소녀는 작곡가 김형석이 이끄는 키위미디어그룹에서 처음 내놓는 걸그룹이다. 음악과 이야기를 통해 꿈과 희망을 주겠다는 다짐을 팀 이름에 담았다. 타이틀곡 ‘퍼즐 문(PUZZLE MOON)’은 딥하우스 장르의 노래로 공원소녀의 시작을 그린다.

음반은 이날 오후 6시 발매된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