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성의 기쁨’ 이호원, “최진혁과의 브로맨스는 훌륭”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가수 겸 배우 호야(이호원) / 사진제공=글로리어스엔터테인먼트

MBN ‘마성의 기쁨’의 이호원이 최진혁과의 브로맨스가 훌륭했다고 말했다.

5일 오후 ‘마성의 기쁨’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서울 논현동 임피리얼 팰리스 호텔에서 배우 최진혁, 송하윤, 이주연, 이호연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이호원은 “드라마 촬영하기 두달 전부터 최진혁을 보게됐다. 다 같이도 많이 봤지만, 따로 연락을 주셔서 둘이 만나기도 했다”며 “앞으로도 술을 많이 사주셨으면 좋겠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그런 만남이 연기를 할 때 도움을 많이 줬다”며 “나도 처음 만나는 사람을 좀 불편해 하는 성격인데, 형이 먼저 다가와 줘서 편하게 연기할 수 있었다”고 감사를 표했다.

 ‘마성의 기쁨’은 신데렐라 기억장애를 앓는 남자 ‘공마성’(최진혁)과 누명을 쓰고 나락으로 떨어진 톱스타 ‘주기쁨’(송하윤)의 황당하지만 설레는 사랑이야기를 담는다. 이날 오후 11시에 처음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