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성의 기쁨’ 이호원, “성격 더 밝게 바꿔보고 싶어서 출연하게 됐다”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가수 겸 배우 호야(이호원) / 사진제공=글로리어스엔터테인먼트

MBN ‘마성의 기쁨’에 출연하는 이호원이 극 중 캐릭터의 밝은 모습에 끌려서 출연하게 됐다고 밝혔다.

5일 오후 서울시 논현동 임피리얼 팰리스 서울에서 ‘마성의 기쁨’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연출을 맡은 김가람 감독을 비롯해 최진혁, 송하윤, 이호원, 이주연이 참석해 드라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호원은 극 중 성기준 역할을 맡았다. 이날 이호원은 “성기준은 그룹의 후계자이지만 경영에는 관심이 없고 오로지 한류스타가 꿈인 인물”이라고 소개했다. 이어 “자기가 좋아하는 일 외에는 다른 것에는 눈치를 보지 않고 직진하는 재밌는 캐릭터”라고 설명했다.

작품을 선택하게 된 계기로는 “성기준은 감정 표현을 그 자리에서 잘 하는 인물이다. 나는 원래 그러지 못한 편이라서 내 성격을 더 밝게 바꿔보고 싶어서 작품을 선택했다”고 밝혔다.

‘마성의 기쁨’은 5일 오후 11시 첫 회를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