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러브FM 가을 개편…’시사전망대’ 파격 낮 편성…소이현 DJ 도전 (종합)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김성준 앵커가 5일 오전 서울 목동 SBS 락 스튜디오에서 열린 SBS 러브FM 가을개편 기자간담회에서 인사하고 있다. /사진제공=SBS

SBS 러브FM이 저녁 시간대에 있던 시사 프로그램을 낮 시간대로 옮기고, 배우 소이현을 신설하는 저녁 프로그램의 DJ로 투입한다. 오는 10일부터 시행되는 가을 프로그램 개편을 통해서다.

5일 오전 서울 목동 SBS 락 스튜디오에서 SBS 러브FM의 가을개편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SBS라디오 정태익 센터장과, 러브FM 전문수 CP를 비롯해 ‘시사전망대’ 김성준 앵커, 신규 프로그램 ‘집으로 가는 길 소이현입니다’의 DJ 소이현이 참석했다.

전문수 CP는 이번 개편이 “경쟁력 강화와 차별화된 편성을 통해 청취자의 채널 선택권 보장하기 위한 것”이라고 밝혔다. SBS라디오 개국 이래 최장수 시사 프로그램인 ‘김성준의 시사전망대’는 저녁 6시에서 낮 2시로 방송 시간을 이동한다. 시사 프로그램이 낮 시간대에 방송되는 것은 이례적이다. 낮 시간대는 연예 오락 위주의 편성이라는 고정관념을 깨고, 이 시간대의 시사 프로그램 수요층을 공략하며 블루오션을 개척하겠다는 전략이다.

김성준 앵커는 “아침, 밤 시간대 프로그램은 많이 했지만 낮 시간대 정규 프로그램은 처음”이라며 “MC로서 책임감과 부담감을 느낀다. 차근차근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저녁 시간대 시사 프로그램은 하루 동안 세상이 돌아가는 이야기를 정리했는데 2시로 옮기면서 좀 더 생생하게 이야기를 전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오전에서 오후로 가면서 바뀌어가는 시간대에 다리 역할을 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만들겠다는 것. 또한 “하루에 가장 바쁘게 돌아가는 시간인 만큼 토론이나 인터뷰 등이 더 공격적으로 변할 것”이라며 “2시대에 벌어지는 사건을 둘러싸고 얼마나 다양한 관점들이 존재하는가에 대해 충분히 느낄 수 있게 하겠다”고 덧붙였다.

같은 시간 파워FM에서 방송하는 인기 프로그램 ‘컬투쇼’와는 ‘집안 싸움’을 하게 됐다. 이에 대해 김 앵커는 “‘시사전망대’와 ‘컬투쇼’ 청취자들의 특징이 구분된다고 생각하지는 않는다”며 “‘컬투쇼’ 청취자들을 뺏어올 수 있으면 그것도 좋다”고 자신감을 보였다. 이어 “건전하게 경쟁 관계를 이어가려고 한다”고 말했다.

배우 소이현이 5일 오전 서울 목동 SBS 락 스튜디오에서 열린 SBS 러브FM 가을개편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새 프로그램 ‘집으로 가는 길 소이현입니다’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사진제공=SBS

기존 ‘시사전망대’가 방송되던 저녁 6시에는 새 프로그램 ‘집으로 가는 길 소이현입니다’가 편성된다. 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에서 남편 인교진, 두 딸과 함께 아기자기한 일상을 공개하며 사랑 받고 있는 배우 소이현이 DJ를 맡아 특유의 밝고 따뜻한 감성으로 가요, 팝, OST 등 힐링 음악을 선사할 예정이다.

소이현은 라디오 DJ가 이번이 처음이다. 그는 “퇴근길 지킴이가 되겠다”며 “데뷔 때부터 DJ가 하고 싶었다. 엄마 소이현도 중요하지만 18년 차 여배우로서 라디오DJ라는 커리어도 쌓고 싶다”고 의욕을 보였다. 또한 “퇴근길에 어떤 감성이 가장 좋을지 연구하고 있다”며 “하루가 마감되는 시간에 편안하게 집에 돌아가셔서 쉴 수 있도록, 또 직장에서 (하루를) 정리하면서 들을 수 있도록 친구처럼 편한 DJ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소이현은 남편 인교진이 벌써부터 ‘집으로 가는 길’ 출연을 고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인교진이 게스트로 초대해달라고 하지 않았느냐는 질문에 “벌써부터 집에서 연습하고 있다. 제가 바빠지거나 무슨 상황에 의해 못하게 될 때는 다른 사람이 아니라 자기가 있다는 걸 미리 라디오 제작진에게 말해달라고 하더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개그우먼 김숙과 김국진을 게스트로 초대해 진행 노하우를 배워보고 싶다고 밝히기도 했다.

일요일 오전 11시에는 개그맨 안윤상이 진행하는 음악 풍자 프로그램 ‘안윤상의 선곡! 진검승부’가 새롭게 방송된다. 안윤상은 ‘진검승부’에서 매주 주요 이슈와 관련된 유명인들의 성대모사를 하며, 이슈에 걸맞은 곡들을 들려준다. 또한 토, 일요일 낮 2시에는 ‘DJ 래피의 드라이브 뮤직’이 새롭게 편성됐다. 나른한 주말 오후 가요, 팝 등을 신나는 리믹스 버전으로 선사하며 생방송을 통해 각종 생활 정보도 제공한다.

SBS 러브FM은 라디오 주파수 103.5Mhz(서울 기준)나 인터넷 라디오 ‘SBS고릴라’를 통해서 들을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