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전망대’ 김성준 “세상을 연결하는 다리 역할 프로그램 만들겠다”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김성준 앵커가 5일 오전 서울 목동 SBS 락 스튜디오에서 열린 SBS 러브FM 가을개편 기자간담회에 참석했다. /사진제공=SBS

김성준 앵커가 가을 개편을 맞아 낮 시간대로 이동한 ‘김성준의 시사전망대’에 임하는 소회를 밝혔다.

5일 오전 서울 목동 SBS 락 스튜디오에서 SBS 러브FM 가을개편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시사전망대’ 김성준 앵커와 신규 프로그램 ‘집으로 가는 길 소이현입니다’의 DJ 소이현이 참석했다.

김성준 앵커는 “아침, 밤 시간대 프로그램은 많이 했지만 낮 시간대 정규 프로그램은 처음”이라며 “MC로서 책임감과 부담감을 느낀다. 차근차근 준비하고 있다”고 인사했다.

이어 “저녁 시간대 시사 프로그램은 하루동안 세상이 돌아가는 걸 정리했다”며 “두 시로 옮기면서 좀 더 생생하게, 오전에서 오후로 가면서 바뀌어가는 세상을 연결하는 다리 역할을 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SBS 러브FM은 차별화된 서비스와 경쟁력 강화를 목표로 오는 10일부터 가을 프로그램 개편을 단행한다. ‘김성준의 시사전망대’는 오는 10일부터 기존 오후 6시에서 오후 2시로 이동해 방송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