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미샵’, 아시아 5개국 언론에 집중 조명…K뷰티 알린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제공=JTBC4 ‘미미샵’

JTBC4 뷰티프로그램 ‘미미샵’이 아시아 5개국 언론에서 집중 조명을 받았다.

‘미미샵’은 메이크업 서비스를 토니, 산다라박, 치타, 신소율, 김진경 등 스타들에게 받아보는 뷰티 버라이어티 프로그램이다. 매주 수요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된다. 최근 싱가포르·인도네시아·말레이시아·필리핀·태국 등 5개국 아시아 미디어와 유명 뷰티·라이프 인플루언서(영향력 있는 개인)에게 호응을 얻고 있다.

필리핀 한 온라인 언론사에서는 ‘미미샵’ 출연자들과 5개국 인플루언서의 만남을 다뤘다. 이어 K뷰티가 각 아시아 국가에 어떻게 영향을 끼칠지 이야기를 나눌 것이라고 알렸다.

‘미미샵’은 동남아시아 스트리밍 대표 플랫폼에 판매되며, 동남아시아 6개국(필리핀·싱가포르·말레이시아·태국·인도네시아 미얀마)에서 인기리에 방송되고 있다. ‘미미샵’은 아시아 최초로 동남아시아 스트리밍 대표 플랫폼과 크로스오버 에피소드를 제작했다.

JTBC 관계자는 5일 “앞으로 JTBC는 유수의 글로벌 기업들과 크로스오버 기획 제작에 대한 협의를 지속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