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목식당’ 중앙시장 상인들, 시식 후 “배고파서 먹는 거다” 혹평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사진제공=SBS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대전 편에서 청년구단 사장들의 긴급 소집 현장이 공개된다. 5일 오후 11시 10분 방송을 통해서다.

최근 첫 점검을 마친 백종원은 사장들을 긴급 소집해 ‘백종원의 골목식당’ 최초의 미션을 전달했다. 미션의 정체는 ‘주변 상권을 파악해 메뉴를 만들어라!’였다. 첫 촬영부터 주변 상권을 제대로 파악하지 못한 점을 지적하던 백종원이 이를 해결하기 위해 특별 미션을 제안한 것.

이를 위해 중앙시장 상인들이 동원돼 사장들이 일주일동안 연구한 음식을 맛봤다. 상인들은 음식을 맛보고 황당한 웃음을 지었다. 이어 “배고파서 먹는 것”이라는 혹평을 남겼다. 

또한 백종원은 미션 내내 어두운 표정으로 일관했다. 사장들이 미션 도중 배우 조보아와 기념사진을 찍고,  노래를 부르는 등 긴장감 없는 태도로 미션에 임했기 때문이다. 이에 백종원은 예정과 달리 미션 현장에 방문해 분노를 표했다고 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