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터 션샤인’ 김남희, 국적 의심 부른 연기력..”노력 끝에 완성”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tvN ‘미스터 션샤인’ 방송화면 캡처

“진짜 일본인인줄 알았다.”

배우 김남희를 향한 시청자들의 반응이다. 그는 tvN 주말드라마 ‘미스터 션샤인'(극본 김은숙, 연출 이응복)에서 매끄러운 일본어와 어눌한 억양의 한국어로 등장 2회 만에 이목을 끌었다.

김남희는 지난 방송에서 일본군 대좌 모리 타카시 역으로 열연을 펼쳤다. 극중 유진 초이(이병헌)와 뉴욕 생활을 함께한 타카시는 조선을 정벌해 일본 내부의 혼란을 잠재우자는 ‘정한론’을 따르는 모리 가문의 장남으로, 조선 침략의 야욕을 적나라하게 드러내며 시청자들의 분노를 끌어냈다.

타카시는 “의병은 반드시 화가 된다”며 “조선인의 민족성을 말살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의병의 영향력을 인지하고 그 싹을 제거해야 한다고 주장하는 타카시는 지금까지 ‘미스터 션샤인’에 등장했던 여느 악역들과 달랐다. 그의 등장으로 ‘미스터 션샤인’의 후반부는 더욱 긴장감 있게 전개될 것으로 보인다.

섬세한 부분을 놓치지 않은 김남희의 연기력은 시청자들의 관심을 이끌어냈다. 이완익(김의성)에게 조선인의 민족성을 말살해야 한다고 강조하는 장면, 김희성(변요한)에게 친일 신문을 제작할 것을 회유·협박하는 모습에서 김남희는 차가우면서도 날카롭고, 침착하면서도 살기가 느껴지는 눈빛과 발성으로 극의 몰입도를 높였다.

실제 일본인이라는 착각이 들 정도로 일본어 발음도 뛰어났다. 더불어 일본인의 억양이 살아있는 어색한 영어와 한국어(조선어) 연기는 감탄을 자아냈다. 하지만 김남희는 ‘미스터 션샤인’에 출연하기 전까지는 일본어 대사를 한번도 해본 적이 없다고 한다.

방영 직후 김남희는 포털 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1위에 올랐다. 김남희의 이름은 지난 3일 오후까지 10위권 안에 머무르며 시청자들의 관심을 증명했다.

김남희 소속사 디에이와이 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모리 타카시가 ‘미스터 션샤인’ 후반부를 책임지는 중요한 역할인 만큼 김남희가 오랜 시간 캐릭터를 연구하고 많은 준비를 했다”며 “일본인의 억양이 살아있는 영어, 한국어 연기는 치열한 노력 끝에 얻은 결과물”이라고 귀띔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