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나리’ 시즈카, 시누이 위해 ‘콩나물’ 찾아 삼만리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사진제공=MBC

MBC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의 5일 방송에서는 시댁인 곡성에 방문한 지형∙형균 부부의 특별한 이벤트와 시어머니와 쇼핑에 나선 며느리 신소이, 그리고 시누이 방문 그 다음날을 맞이한 시즈카의 모습이 공개된다.

시누이의 기습 방문을 맞이한 일본인 며느리 시즈카. 지난 밤 시누이 갑작스런 방문으로 가족들은 자정이 넘어 잠이 든다. 그리고 이른 아침부터 시즈카는 다시 일을 시작하게 된다. 아침 메뉴는 간밤의 막걸리∙치킨 파티로 해장이 필요한 시누이로 인해 ‘간단한 콩나물국’으로 정해지고, 집에는 콩나물이 없어 시즈카는 이를 사러 집을 나서게 된다. 하지만 시즈카가 외출하는 동안 시누이가 허락 없이 특별 손님을 초대한다고. 시누이가 초대한 손님의 정체는 방송을 통해 공개될 예정이다.

곡성 시댁에 방문한 지영과 형균의 이야기도 이어진다. 오랜만에 시댁에 방문한 초보 며느리 민지영은 시아버지의 오랜 소원을 들어드리려 특별한 이벤트를 준비했다. 지영은 시할머니와 시할아버지까지 대가족이 총출동하는 ‘가족사진’ 촬영을 준비했다. 일일 메이크업 아티스트를 자처한 지영 덕에 화목한 분위기 속에 촬영은 이어졌다. 하지만 어떤 일로 인해 급히 언짢아진 시아버지가 촬영 도중 자리를 박차고 나가게 된다고.

신소이는 시어머니와 첫 쇼핑 데이트에 나섰다. 시어머니와의 첫 데이트부터 뒤늦게 도착한 소이는 애교 넘치는 사과로 시어머니의 마음을 돌려보려 했다. 이어 본격적으로 시작된 쇼핑에 의류 쇼핑몰 CEO인 소이는 다양한 옷을 시어머니에게 추천해 보지만, 달라도 너무 다른 두 사람의 취향에 시어머니는 추천 받은 옷을 마음에 들어하지 않았다고. 우여곡절 끝에 쇼핑을 마무리한 두 사람은 저녁 식사를 시작하고, 일과 육아 사이에서 고민하는 소이에게 시어머니는 단호한 조언을 건넸다는 후문이다.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는 5일 오후 8시 55분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