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아이디는 강남미인’ 임수향, 차은우 고백에도 슬픈 이유 ‘외모 트라우마’

[텐아시아=우빈 기자]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 임수향 / 사진제공=JTBC

배우 임수향이 트라우마를 극복하고 차은우와 연애를 시작할 수 있을까.

JTBC 금토드라마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에서 강미래(임수향 분)가 좋아하는 남자 도경석(차은우 분)에게 고백을 받았지만 설렘과 트라우마 사이에서 고민을 하고 있다.

“남들만큼 평범한 행복”, “좋아하는 사람과의 평범한 연애”를 꿈꿨던 못생긴 소녀 강미래. 성형 수술로 아름다워진 얼굴을 갖게 된 후 스무 살 미래의 삶은 많은 것이 변화했다. 캠퍼스에 등장한 첫날 이상형이라며 번호를 물어보는 사람을 만났고, 누가 봐도 예쁜 얼굴과 몸매로 단숨에 한국대학교 화학과의 유명한 비주얼 3인방에 등극했다.

하지만 이런 변화가 미래에게 행복만을 주는 것은 아니었다. 생각 이상으로 차가운 외모지상주의의 현실이 미래에게 ‘강오크’ 대신 ‘강남미인’이라는 새로운 아이디를 선물했기 때문이다. “못생겼다”라는 말 대신 “원래부터 예쁘지는 않았다”, “강남 가면 널린 성괴”라는 주변의 수군거림은 여전히 미래를 힘들게 하고 있다.

그래서인지 캠퍼스 남신 도경석과 화학과 훈남 선배 연우영(곽동연 분)에게 연이어 고백을 받았음에도 미래는 슬퍼 보였다.  “성괴가 주제도 모르고 얼굴 천재 좋아한다느니 그런 수군거림 참을 자신은 더 없어. 난 그냥 조용히 살 거야”라는 씁쓸한 다짐은 외모로 인해 고통받았던 그의 오랜 상처가 엿보이는 대목이었다.

늘 그래왔듯이 미래를 향한 거침없는 직진으로 “사귀자”고 직구를 던지며 “다른 사람의 시선이 무슨 상관이냐”는 경석과 “예뻐서 좋았는데 자꾸 보니까 점점 더 좋았다”면서 “너는 좋아할 만한 사람, 너는 너”라던 우영의 말처럼 보다 단단하게 성장할 미래가 외모 트라우마를 벗고 행복해지길 바라는 시청자들의 염원이 이뤄질지 관심이 집중된다.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은 매주 금, 토요일 밤 11시 방송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