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스 켄, ‘로코男’에서 ‘1인 2역’까지…변신 또 변신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웹드라마 ‘두부의 의인화’ 방송화면 캡처

빅스 켄이 웹드라마 ‘두부의 의인화’에서 달콤한 로맨스 연기로 시청자들의 눈길을 끌었다.

‘두부의 의인화’는 백민경(김진경)과 감정 표현이 서툰 슈퍼스타 김주헌(켄)이 서로의 마음을 확인하면서 막을 내렸다. 켄은 차가운 성격에서 점점 다정하게 변하는 주헌 역을 맡아 극에 재미를 더했다. 엉뚱하면서도 냉철한 모습을 매끄럽게 표현했고, 서서히 사랑에 눈을 뜨는 변화도 자연스럽게 살렸다는 평을 이끌어냈다.

‘두부의 의인화’를 통해 로맨틱 코미디 장르에서 인정받은 켄은 뮤지컬 배우로 활약을 이어갈 예정이다.

켄은 오는 13일 막을 올리는 뮤지컬 ‘아이언 마스크’에서 1인 2역을 연기한다. 프랑스의 왕이자 허영심이 많고 독선적인 루이와 그의 쌍둥이 동생이라는 이유로 철가면을 쓴 채 감옥에 갇힌 필립을 오간다. 변신에 변신을 거듭하는 켄이 이번 작품에서는 어떤 새로운 매력을 보여줄지 관심이 쏠린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