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3의 매력’ 서강준♥이솜, 20살→ 27살 7년간 2일만 연애한 이유

[텐아시아=우빈 기자]

‘제3의 매력’ 서강준, 이솜 / 사진제공=이매진아시아, JYP픽쳐스

‘제3의 매력’ 서강준, 이솜 / 사진제공=이매진아시아, JYP픽쳐스

JTBC 새 금토드라마 ‘제3의 매력’ 제작진이 서강준과 이솜의 달콤한 티저 포스터 2종을 공개했다.

‘제3의 매력’은 특별하지 않지만 내 눈에는 반짝거리는 서로의 ‘제3의 매력’에 빠진 두 남녀 온준영(서강준)과 이영재(이솜)가 스물의 봄, 스물일곱의 여름, 서른둘의 가을과 겨울을 함께 통과하는 연애의 사계절을 그릴 12년의 연애 대서사시다.

공개된 포스터 2종에는 준영과 영재의 가장 반짝이는 순간이 담겨 있다. 스물일곱 살의 여름을 맞이한 준영과 영재의 모습이 처음 공개되는 순간이다. 그간 공개됐던 ‘스무살’ 스틸컷에서 보였던 계획적이고 단정한 모범생 준영과 화장기 없는 단발머리 영재의 모습과는 사뭇 다른 분위기가 담겼다.

카메라를 들고 애교 가득한 포즈를 취하는 영재에게 수줍은듯한 미소로 답하는 준영과 온기 가득한 시선으로 서로를 바라보는 두 남녀의 모습은 연애의 로맨틱한 순간을 표현한다. 이제 막 연애를 시작한 듯한 이들의 기분 좋은 설렘이 고스란히 느껴진다.

무엇보다도 “7년 만난 우리, 2일째 연애 중?”이란 카피가 눈길을 사로잡는다. 만나온 날들을 세어가며 의미를 찾는 연애 중인 커플이지만 스무 살에 만나 스물일곱 살이 된 준영과 영재는 어떤 사연 때문에 자신들의 연애 기간을 2일째라고 생각하는지 궁금증을 더하고 있다.

제작진은 “공개된 포스터는 특별할 것 없지만 내 눈에만 반짝거리는 준영과 영재의 연애의 순간을 자연스럽게 포착했다”며 “보고만 있어도 설렘이 느껴지는 이미지 속에는 서강준과 이솜의 남다른 호흡이 있었다. 각자의 캐릭터 색깔을 잃지 않으면서 서로를 위해 배려하며 촬영에 임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제3의 매력’은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 후속으로 오는 9월 28일 금요일 밤 11시 처음 방송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