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윤정수 “결혼 어렵다고 절감…결혼관 바뀌었다”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라디오스타’에 출연한 개그맨 윤정수(맨 위) / 사진제공=MBC

개그맨 윤정수가 5일 방송되는 MBC ‘라디오스타’에서 “결혼이 너무 어렵다는 걸 절실히 깨닫고 있다”며 자신의 결혼관을 밝힌다.

이날 방송은 ‘난난난난 자유로워’ 특집으로 윤정수 외에도 배우 임채무, 기타리스트 김도균, 개그맨 이승윤이 출연한다.

앞선 녹화에서 윤정수는 “임채무가 출연한다는 소식을 듣고 ‘채무 특집’인 줄 알아 화를 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러면서 “나와 함께 ‘라디오스타’에 출연한 박나래가 떴고, 내가 고사한 녹화에서 대박이 났다”고도 덧붙였다.

이날 윤정수는 땀을 많이 흘리는 체질 때문에 화장실 변기가 폭파(?)된 사연을 털어놨다. 땀 때문에 특별한 용품을 사용하는데, 화장실에서 이 용품을 쓰려고 하다가 변기가 들리는 사고가 났다고 한다. 윤정수는 “빡 소리가 났다”는 후일담과 함께 집 안 다른 화장실까지 이 용품을 사용하려다 유리가 밀려난 일화를 전했다.

연예계 대표 노총각인 그는 결혼에 대한 생각이 바뀌었다고 고백했다. “결혼이 너무 어렵다는 걸 절실히 깨닫고 있다”고 하자 주변 사람들의 웃기면서도 슬픈 조언이 이어졌다는 후문이다. 또한 윤정수는나이를 초월한 소울메이트의 존재도 밝혔다.

‘라디오스타’는 매주 수요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된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