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일의 낭군님’ 도경수♥남지현, 위기의 신혼부부…뒤바뀐 갑을 관계

[텐아시아=우빈 기자]

‘백일의 낭군님’ 도경수 남지현 / 사진제공=tvN

배우 남지현과 도경수가 원녀와 왕세자를 연기해 100일의 혼인담을 그린다.
tvN 새 월화드라마 ‘백일의 낭군님’ 제작진이 5일 완벽주의 왕세자 이율에서 졸지에 무쓸모남으로 전락한 원득(도경수 분)과 조선 최고령 원녀(노처녀) 홍심(남지현 분)의 전대미문 100일 로맨스 사극을 만든 이유를 밝혔다.
지난 4일 온라인에 공개된 하이라이트 영상을 통해 얼떨결에 부부의 연을 맺게 된 기억 소실 원득과 최고령 원녀 홍심의 백일간의 혼인담이 예고됐다. 특히 보기만 해도 웃음을 자아내는 두 남녀의 달달하고 애틋한 혼인 생활과 분위기를 압도하는 권력 쟁탈을 둘러싼 궐내 이야기가 그려지면서 한시도 눈을 뗄 수 없는 흥미진진함을 더했다.
이처럼 첫 방송을 앞두고 송주현 신혼부부 원득과 홍심의 귀여운 로맨스가 기대를 모으고 있는 가운데  여타 로맨스 사극 드라마와 달리 ‘백일의 낭군님’이 왕세자와 원녀의 혼인이라는 신선한 소재에 주목한 이유가 무엇인지 제작진이 직접 답했다.
제작진은 “조선 시대에는 나라에 자연재해나 천재지변이 일어나면 원녀와 광부를 혼인시키기 위해 국가가 나서 혼인을 추진했다. 모든 재난이 원녀와 광부의 한(恨) 때문일지도 모른다고 여겼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백일의 낭군님’은 “그 명을 직접 내린 왕세자가 최고령 원녀와 혼인을 하게 된다면 어떨까. 그리고 두 남녀가 실제로 사랑에 빠진다면 독특하고 재밌는 로맨스 사극이 탄생하지 않을까”라는 생각에서 출발한 드라마라고 전했다.
이어 “금수저 끝판왕이자 완전무결의 대명사였던 왕세자 율이 백성들 사이에 섞이면서 무능하기 짝이 없는 사내가 된다. 그리고 그 과정에서 지극히 평범한 백성이던 홍심은 갑이 되고 왕세자였던 율은 을이 된다”는 재미 포인트를 짚었다. 또한 “이 전복적인 관계 비틀기를 통해 지금 이 시대를 사는 평범한 이들에게 짜릿한 통쾌함을 선사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백일의 낭군님’은 오는 10일 월요일 밤 9시 30분 처음 방송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