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미 “후배 가수 롤모델? 친근해서 그런 가봐요”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선미 쇼케이스

가수 선미가 4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대현동 이화여자대학교 삼성홀에서 열린 미니앨범 ‘WARNING(워닝)’ 쇼케이스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저를 좋아해 주시는 후배 가수들이 정말 많더라고요. 평소에 친근하게 다가가는 모습 때문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가수 선미의 말이다. 선미는 4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대현동 이화여대 삼성홀에서 열린 새 미니음반 ‘워닝(WARNING)’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 후배 가수들에게 롤모델로 자주 언급되는 이유에 관한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이날 선미는 “후배들이 나를 많이 좋아해 주신다. 내 생각보다 더 많이 좋아해주신다”며 최근 JTBC ‘아이돌룸’ 녹화에서의 일화를 전했다. 그룹 위키미키의 최유정이 ‘선미 바라기’ 중 한 사람으로 특별 출연했는데 선미와 눈도 제대로 마주치지 못하더라고 했다. 선미는 “밝고 귀여운 친구라고 생각했는데 나도 깜짝 놀랐다”며 웃었다.

그러면서 “난 후배 가수들에게 먼저 다가가는 스타일이다. 특히 여자 그룹 후배들에게는 밥은 먹었는지 몸은 안 아픈지 물어본다. 내가 친근하게 다가가서 나를 롤모델로 삼는 게 아닐까 생각한다. 무대 아래에서의 모습과 위에서의 모습이 확연히 다르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워닝’은 앞서 발표한 ‘가시나’, ‘주인공’을 잇는 선미의 솔로곡 연작의 완전판이다. 타이틀곡 ‘사이렌’은 선미가 작사·작곡에 참여한 노래로 ‘네 환상에 아름다운 나는 없다’는 메시지를 담고 있다.

선미는 이날 오후 6시 음반 발매에 이어 프리미어 쇼케이스를 열고 활동을 시작한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