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대 100’ 조승연 “외국인 여친과 싸우며 7개 국어 배워…프랑스어는 혼나도 아름답다”

[텐아시아=우빈 기자]

‘1대 100’ 조승연 / 사진제공=KBS

작가 조승연이 외국인 여자 친구와 다투면서 언어가 늘었다고 밝혔다.

조승연은 4일 방송되는 KBS2 ‘1대 100’에 출연해 남다른 회화 공부 비법을 공개한다.

이날 MC 조충현 아나운서가 “외국인 여자 친구와 미친 듯이 싸우면서 언어가 늘었다고 들었다”고 말하자 조승연은 “싸우기 시작하면 설명이나 변명을 위해 단어를 끌어내면서 찾지 않나. 거기다가 상대편보다 빨리 이야기해야 하니까 검투사 훈련장 같이 언어가 단련 되더라”며 7개 국어를 할 수 있었던 비법을 공개해 웃음을 안겼다.

이어 어느 나라 여성과 싸웠을 때 언어를 가장 빨리 습득했는지 묻자 조승연은 “프랑스가 말로는 세계 최고다. 엄청난 속도로 혼나고 있는데 그 문장 하나 하나가 다 아름답다. 예를 들어 ‘당신이 내 심장에 그냥 일반 칼이 아닌 스테이크 칼로 두 번 정도 금을 낸 것 같다’ 이런 식으로 이야기를 하는데 굉장히 놀란 적이 있다”고 말했다.

특히 조승연은 “13살 때 미국을 처음 갔다. 미국 남성성의 아이콘이 누군지를 찾아보니까 제임스 본드가 너무 멋있더라. 그래서 그 제스쳐와 표정, 말투를 따라했다”고 말했다. 프랑스어는 알랭 들롱에게 배웠다는 그는 “프랑스 남자들은 여자들이랑 이야기할 때 무지하게 느끼하다. 그런데 그 느끼한 말을 진짜로 한다는 게 너무 멋있다”고 설명했다.

‘1대 100’은 매주 화요일 저녁 8시 55분에 방송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