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랜드민트페스티벌 2018’, 로이킴·로꼬·헤이즈 등 3차 라인업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그랜드민트페스티벌’ 포스터 / 사진제공=민트페이퍼

가을 음악 축제 ‘그랜드 민트 페스티벌 2018’(이하 GMF 2018)’의 3차 라인업이 4일 공개됐다.

최근 싱글, 드라마 OST는 물론 각종 예능 프로그램까지 섭렵하며 다방면에서 활동하고 있는 싱어송라이터 로이킴이 먼저 눈에 띈다. GMF와는 처음 인연을 맺는 로이킴은 지난 ‘뷰티풀 민트 라이프 2016’에서 멋진 무대 매너로 많은 관객들의 호평을 얻었다. 올 가을 컴백 소식을 전해온 만큼 로이킴은 이번 GMF 2018에서 계절에 가장 잘 어울리는 퍼포먼스를 선보일 것으로 기대된다.

또 최근 백현과의 특급 협업으로 각종 음원 차트 1위를 휩쓸고 있는 뮤지션 로꼬와, 싱어송라이터 헤이즈도 이번 라인업에 이름을 올렸다.

10주년을 맞은 GMF 2016 당시, 메인 스테이지인 ‘민트 브리즈 스테이지’의 토요일 헤드라이너로 무대에 오르며 역사적인 순간을 함께한 스윗소로우가 2년만에 GMF에 컴백한다. 또 최근 f(x)의 루나, 펀치, 예서 등과 함께한 ‘더 스테이션’을 비롯해 늘 공연 때마다 기대 이상의 퍼포먼스로 많은 화제를 모으는 솔루션스와 감성 싱어송라이터 오왠도 이번 3차 라인업에 합류하며 무게감을 더했다.

또 최근 이승기와의 협업으로 많은 화제를 모으고 있는 팝 듀오 마틴스미스를 비롯해 4년만에 새 앨범 발표를 앞두고 있는 싱어송라이터 권영찬, 혼성 듀오 디에이드, 싱어송라이터 스텔라장, 록밴드 웨터도 이번 3차 라인업에 이름을 올렸다.

‘슈퍼 루키’들의 합류도 주목할만한 부분이다. 2018 신한카드 루키 프로젝트 우승팀으로 선정된 4인조 밴드 SURL을 비롯해 담소네공방, 데카당 등 신진 아티스트들도 GMF 2018에 참석한다.

이번에 공개된 3차 라인업 14팀을 비롯해, GMF 2018은 현재까지 노리플라이, 데이브레이크, 멜로망스, 보아, 볼빨간사춘기, 소란, 어반자카파, 윤하, 정준일, 페퍼톤스, 폴킴 등 48팀의 출연을 확정지었다.

축제를 주최하는 민트페이퍼는 “앞으로 한 번 더 발표 예정인 최종 라인업에는 추가 아티스트와 예상치 못한 스페셜 게스트가 공개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GMF 2018은 오는 10월 20~21일 서울 올림픽 공원에서 열린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