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일의 낭군님’ 김선호 “도경수·남지현 어린데도 의젓해, 태도에서 많이 배웠다”

[텐아시아=우빈 기자]

배우 김선호가 4일 오후 서울 논현동 임피리얼팰리스에서 열린 tvN 새 월화드라마 ‘백일의 낭군님’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 사진제공=tvN

배우 김선호가 동료인 도경수와 남지현을 칭찬했다.

tvN 새 월화드라마 ‘백일의 낭군님’ 제작발표회가 4일 오후 서울 논현동 임피리얼팰리스에서 열렸다. 행사에는 배우 도경수, 남지현, 조성하, 조한철, 김선호, 한소희와 이종재 감독이 참석했다.

이날 ‘백일의 낭군님’ 분위기 메이커를 자처한 김선호는 “즐겁게 해야 한다는 생각이지만 ‘분위기가 (무조건) 화기애애해야 해’는 아니다. 배우가 연기하는 게 즐겁고 즐기면서 일하면 좋지 않나. ‘백일의 낭군님’은 현장 자체에 웃음이 많다. 웃느라 NG가 날 때도 있다”고 말했다.

그는 “여기 있는 모두가 웃음을 잃지 않아준 게 고맙다. 특히 (도)경수 씨나 (남)지현 씨는 어린데도 불구하고 의젓해서 태도 같은 부분에서도 많이 배웠다”고 덧붙였다.

도경수 역시 웃음 많은 현장이라는 점에 동의하며 “‘백일의 낭군님’이 주연으로는 첫 드라만데 생각보다 힘든 게 많았라. 근데 현장 분위기가 너무 좋다”며 “항상 웃고 선배님들도 배려를 많이 해줘서 부담감을 떨치고 재밌게 촬영을 했다”고 밝혔다.

이어 “엑소 멤버들은 항상 응원을 해준다. 저나 다른 멤버들이 연기를 할 때 멤버들이 다 같이 응원하고 ‘으쌰 으쌰’하는 분위기”라며 “모니터도 열심히 해줄 것 같다”고 웃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