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혁수, ‘마성의 기쁨’ 카메오 출연…’변태 감독’ 변신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권혁수/사진제공=골든썸

배우 권혁수가 MBN∙드라맥스 새 수목드라마 ‘마성의 기쁨’ (극본 최지연, 연출 김가람)에 깜짝 등장한다.

제작사 골든썸에 따르면 권혁수는 오는 5일 처음 방송될 ’마성의 기쁨’의 1, 2회에 출연한다.

극 중 권혁수가 맡은 역할은 인터넷 방송을 운영하는 ‘변태 감독’. 누명을 쓰고 추락한 톱스타 주기쁨(송하윤)이 방송 활동을 계속 하기 위해 발버둥치는 과정에서 변태 감독을 만나게된다는 설정이다.

권혁수는 송하윤과 함께 통통배에서 고기를 낚는 장면을 위해 얼마 전 동해에서의 촬영을 마쳤다. 송하윤에게 짓궂은 요구를 하는 변태 감독과, 생활력 강한 모습으로 이를 수행하는 송하윤의 모습이 이목을 끌 예정이다.

‘마성의 기쁨’ 관계자는 “잠깐의 출연이지만 권혁수의 임팩트 있는 연기에 깜짝 놀랐다”며 “권혁수와 송하윤의 시너지 효과로 ‘마성의 기쁨’ 초반부에 놓쳐져는 안 되는 명장면이 탄생했다”고 말했다.

권혁수는 최근 SBS 드라마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에도 카메오로 등장해 극에 활력을 불어넣었다.

‘마성의 기쁨’은 신데렐라 기억장애를 앓는 남자 ‘공마성’(최진혁)과 누명을 쓰고 나락으로 떨어진 톱스타 ‘주기쁨’의 사랑 이야기다. 오는 5일 오후 11시에 처음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