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끼줍쇼’ 쌈디, 박재범과 불화설 일축 “대표 사임…초심으로 돌아가기 위한 것”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한끼줍쇼’에 출연한 박재범, 쌈디/사진제공=JTBC

JTBC ‘한끼줍쇼’에서 박재범과 쌈디가 찰떡 호흡으로 불화설을 일축했다.

오는 5일 방송되는 ‘한끼줍쇼’에는 힙합 레이블 AOMG의 박재범과 쌈디가 서울 반포동에서 한 끼에 도전한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박재범과 쌈디는 한강 야외 수영장 선베드에 누워 첫 등장을 알렸다. 두 사람은 환상적인 호흡으로 미니 콘서트 방불케 하는 깜짝 무대를 선보이기도 했다.

이날 쌈디는 최근 AOMG 대표직 사임을 하면서 생긴 박재범과의 불화설에 대해 입을 열었다. 쌈디는 사임을 결심한 이유에 대해 “돈 문제가 있어서 그런 건 아니다. 내가 게을러져서 초심으로 돌아가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박재범은 최근 쌈디가 발매한 곡 ‘Me No Jay Park’ 에 대해 “디스곡이 아니다”고 해명하며 두 사람 사이에 불거졌던 불화설을 일축했다.

이어 두 사람은 반포동 아파트 단지에서 한 끼 도전을 시작했다. 쌈디는 긴장보다는 특유의 능청스러운 매력을 선보이며 “빨리 성공할 것”이라고 호언장담했다. 하지만 반포동 아파트의 높은 한 끼의 문 앞에서 “내가 너무 거만 했다”며 급격히 반성하는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박재범과 쌈디의 한 끼 도전은 오는 5일 오후 11시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