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룸하우스 신작 ‘할로윈’ 10월 국내 개봉 확정…제작자 제이슨 블룸 내한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영화제작사 블룸하우스 대표 제이슨 블룸/사진제공=IMDB

영화 ‘할로윈’이 10월 말 국내 개봉 확정 소식과 함께 제작자 제이슨 블룸이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로 내한 소식을 전했다.

1978년 개봉 당시 공포 영화 시장에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하며 명작으로 자리매김했던 ‘할로윈’이 10월 말, 40년 만에 리뉴얼돼 국내 관객을 찾는다. ‘할로윈’은 ‘겟 아웃’ ’23 아이덴티티’ ‘해피 데스데이’ 등으로 참신한 소재와 독창성, 재기발랄한 연출를 선보였던 제작사 블룸하우스가 참여했다.

‘할로윈’은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의 미드나잇 패션 섹션 초청되기도 했다. 미드나잇 패션 섹션은 작품성과 오락성을 모두 겸비한 호러, SF, 컬트 영화들을 소개하는 부문. 특히 이번 부산국제영화제 참석차 내한을 결정한 블룸하우스 대표이자 제작자인 제이슨 블룸은 “’23 아이덴티티’ ‘겟 아웃’ ‘해피 데스데이’ 등 블룸하우스의 작품들이 지난해부터 한국 영화 시장에서 큰 사랑을 받아왔다. 어떤 기회로든 꼭 방문하고 싶었다”며 방한에 대한 강한 의지를 먼저 피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제이슨 블룸은 공식 일정을 소화하며 국내 관객 및 취재진들과 원작을 토대로 만든 첫 번째 작품인 ‘할로윈’과 블룸하우스에 관한 이야기들을 나눌 예정이다.

‘할로윈’은 오는 10월 말 국내 개봉 예정이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