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김도균 “가죽바지, 땀띠 때문에 덜 입어”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라디오스타’에 출연한 기타리스트 김도균(맨 위) / 사진제공=MBC

기타리스트 김도균이 MBC ‘라디오스타’에서 “땀띠 때문에 가죽바지를 덜 입는다”고 고백한다.

오는 5일 방송되는 ‘라디오스타’는 ‘난난난난 자유로워’ 특집으로 꾸며진다. 김도균 외에도 배우 임채무, 개그맨 윤정수와 이승윤이 출연한다.

김도균은 밴드 백두산의 멤버이자 25년 전 국내에 스키니진을 들여온 장본인이다. 그는 록커의 상징인 가죽바지를 예전만큼 자주 입지 못한다면서 “피부가 안 좋아져서 그렇다. 올여름 같은 경우에는 땀띠 같은 게 생겼다”고 털어놨다. 뒤이어 땀띠로 인해 생기는 일들을 스스럼없이 밝혀 모두를 웃게 했다.

김도균은 ‘편의점 마니아’로도 잘 알려져 있다. 과거 한 예능 프로그램에서 100만 원 상당의 편의점 적립금을 자랑한 것이 화제가 되기도 했다. 그는 자신이 편의점을 이용하는 것이 생계를 위한 것이라면서 편의점에서 가장 많이 구매한 물품을 밝혔다.

뿐만 아니라 22년 동안 탄 애마를 폐차한 사연을 말하면서 의외의 차 취향을 고백했다. “새롭게 장만한 차를 탈 때마다 감동”이라며 그 이유를 밝혔는데 예상치 못한 발언에 MC들 모두 감탄했다고 한다.

‘라디오스타’는 매주 수요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된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