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예 양지일, tvN ‘나인룸’ 캐스팅…”소중하고 귀한 마음으로 임할 것”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양지일/사진제공=힌지 엔터테인먼트

배우 양지일이 tvN 새 토일드라마 ‘나인룸’(연출 지영수, 극본 정성희)에 캐스팅됐다. 

‘나인룸’은 희대의 사형수 ‘장화사’(김해숙)와 운명이 바뀐 변호사 ‘을지해이’(김희선), 그리고 운명의 열쇠를 쥔 남자 ‘기유진’(김영광)의 인생리셋 복수극을 담는다.

극 중 양지일은 SC 그룹의 회장 기산(이경영)의 아들이자 유일한 후계자인 기찬성(정제원)의 죽마고우 ‘박은성’ 역을 맡았다. 박은성은 뛰어난 모범생이지만 기찬성의 심복으로서의 삶을 살 수 밖에 없는 인물. 특히 박은성은 기찬성 교통사고 사건의 결정적인 키를 쥐고 변호사 을지해이와 팽팽한 대립각을 세울 예정이다. 

단편 영화 ‘프리버드’ ‘가해자’ ‘강아지똥’ 등에 출연한 양지일은 제 16회 미쟝센단편영화제 ‘절대 악몽’ 부문 최우수작품상을 받은 영화 ‘잠몰’에 출연했다. 하반신 장애를 가진 형을 돌보는 수영선수로 열연했다. 영화 ‘군함도’에서는  경방대 역으로 대중들의 눈도장을 찍었다. 

양지일은 “’나인룸’에 박은성 역으로 함께 하게 돼 영광이다. 이 소중하고 귀한 마음을 촬영이 끝날 때까지 내려놓지 않고 열심히 임하겠다”는 소감을 밝혔다.

‘나인룸’ 은 ‘순정에 반하다’ ‘빅맨’ 등을 연출한 지영수 감독과 ‘장사의 신-객주’ ‘자명고’ 등을 집필한 정성희 작가가 의기투합한 작품이다. 오는 29일 오후 9시 ‘미스터 션샤인’ 후속으로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