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청’ 박선영♥임재욱, 핑크빛 기류…이상형 월드컵 결과는?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SBS ‘불타는 청춘’/사진제공=SBS

SBS ‘불타는 청춘’에서 박선영의 이상형 월드컵이 개최된다.

4일 방송되는 ‘불타는 청춘’에서는 박선영의 이상형 월드컵이 개최돼 깜짝 놀랄만한 반전 결과가 시청자들에게 공개된다.

박선영과 러브라인으로 연일 화제가 되는 임재욱은 아침에 일어나자마자, “선영 누나 일 시키지 말라”라며 직접 아침 식사를 도맡아 요리를 했다. 그러자 이하늘은 “아침부터 다정한 CEO 컨셉 잡지 마라”라고 말해 촬영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임재욱과 박선영의 심상치 않은(?) 핑크빛 기류를 감지한 최성국은 박선영의 이상형이 궁금하다며 “이상형 월드컵”을 제안했다. 이에 박선영은 “얼굴은 임재욱”이라고 단번에 말했다.

하지만 박선영의 이상형 월드컵에는 예상치 못한 반전이 있었다. 제작진에 따르면 그는 ‘얼굴만 임재욱이고 OO는 김광규’라고 밝힌 것.

임재욱을 넘어선 김광규의 매력은 무엇일지 박선영의 이상형 월드컵 결과는 4일 오후 11시 10분 ‘불타는 청춘’에서 확인 할 수 있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