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니, ‘라라랜드’로 14년 만에 컴백…웹디자이너의 일상 공개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라라랜드’ 이제니/사진제공=TV CHOSUN ‘라라랜드’

90년대 원조 베이글녀 이제니, 그녀의 삶이 궁금하다. 이제니가 TV CHOSUN 새 예능 관찰 리얼리티 프로그램 ‘꿈꾸는 사람들이 떠난 도시 – 라라랜드’(이하 ‘라라랜드’)에 출연해 일상을 공개한다.

오는 15일 오후 10시 50분에 처음 방송될 ‘라라랜드’는 자신의 꿈을 찾아 당당한 삶을 살고 있는 여자들의 일상을 관찰하는 리얼리티 프로그램이다. 이에 화려하게 제 2의 인생을 살고 있는 여자들의 꿈과 현실을 생생하게 보여주며 시청자들의 공감을 불러일으킬 예정.

서세원과 서정희의 딸 서동주 변호사의 출연으로 화제를 모은 데 이어 14년 전 돌연 미국으로 떠난 이제니가 합류해 ‘라라’들의 리얼한 삶을 담아낸다.

제작진은 “90년대 말, 귀여운 외모와 완벽한 몸매로 사랑 받았던 이제니가 2004년도 드라마 ‘황태자의 첫사랑’을 마지막으로 돌연 한국을 떠난 이후 14년이 지났다”며 “이제니는 화려한 연예계를 은퇴하고 미국 LA에서 유능한 웹디자이너로 제2의 인생을 살고 있다. 여전히 아름다운 미모와 그녀만의 당당함을 간직하고 있는 이제니. 연예인이 아닌 이제니의 솔로 라이프를 공개할 예정”이라고 귀띔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