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사부일체’ 한국방송대상 예능 부문 수상…방송 9개월 만에 ‘우뚝’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한국방송대상에서 수상한 ‘집사부일체’/사진제공=SBS

SBS 일요 예능 ‘집사부일체’가 제45회 한국방송대상 예능버라이어티 부문 작품상을 수상했다.

한국방송협회가 주최하는 한국방송대상은 한 해 동안 지상파 방송을 빛낸 우수 프로그램과 방송인을 선정하는 방송시상식이다. 올해는 전국 지상파 방송사에서 내부 경쟁을 거쳐 출품된 201개 작품 중 예심과 본심을 거쳐 총 23편의 작품이 선정됐다.

이 가운데 ‘집사부일체’는 예능버라이어티부문 수상작에 이름을 올렸다. ‘집사부일체’는 ‘동거동락 인생과외’라는 신선한 포맷과 이승기, 이상윤, 육성재, 양세형 등 ‘청춘 4인방’의 톡톡 튀는 케미, 예능에서 쉽게 보기 힘든 사부들의 잇단 출연으로 저력을 과시하고 있다. 시청률 최대 격전지로 불리는 일요일 저녁 시간대 평정은 물론, 화제성과 호평까지 세 마리 토끼를 모두 잡으며 순항 중이다.

‘집사부일체’의 올해 작품상 수상은 남다르다. 2017년 12월 첫 방송을 시작해 아직 방송 1년이 채 되지 않은 프로그램이 선정된 것은 이례적이기 때문. ‘집사부일체’가 짧은 기간에 시청자들은 물론 방송 전문가들의 인정까지 받은 결과라 더욱 뜻깊다.

한국방송협회 측은 ‘집사부일체’에 대해 “인생의 물음표가 많은 청춘들이 사부님의 라이프스타일대로 살아보는 아주 특별한 동거동락 인생과외 프로그램”이라며 “출연진들이 ‘Only 마이웨이’로 사는 전설의 사부님과 함께하는 하루를 통해 깨달음을 얻는 과정을 보여주고 있다. 게스트에 따라 편차가 크게 벌어 질 수 있는 형식인데 ‘집사부일체’ 만의 탄탄한 색깔을 확실히 잡아가고 있다”고 선정 이유를 밝혔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