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건우, MBC ‘나쁜형사’ 출연…신하균과 대립할 연쇄살인마 변신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김건우/사진제공=굳피플

MBC 새 월화드라마 ‘나쁜형사’(극본 허준우, 강이헌 연출 김대진, 이동현)에 배우 김건우가 캐스팅됐다.

 ‘나쁜형사’는 영국 BBC의 인기 드라마 ‘루터(Luther)’를 리메이크 한 작품이다. 연쇄살인범보다 더 독한 형사와 위험한 사이코패스의 아슬아슬한 공조 수사를 그린 범죄 드라마다.

범인을 잡기 위해서라면 그 어떤 불법도 마다하지 않는 나쁜 형사 우태석 역에는 신하균이 출연한다. 그의 은밀한 조력자 역할을 자처하는 천재 사이코패스 은선재 역에는 이설이 출연을 확정지었다.

김건우는 극 중 우태석(신하균)과 맞대결을 펼치는 또 다른 주인공 장형민(김건우) 역을 맡는다. 검사의 탈을 쓴 연쇄살인마다. 머리 좋고, 인물 좋고, 성격 좋고, 집안까지 좋은 완벽남이지만 정의로움을 갖춰야 할 검사라는 직업을 이용해 완벽한 이중생활을 하는 캐릭터다. 형사인 우태석과 벌이는 치밀한 두뇌 게임이 예고됐다.

2017년 ‘쌈 마이웨이’에서 박서준을 괴롭히는 라이벌이자 미워할 수 없는 허세 파이터 김탁수 역으로 데뷔 신고식을 치른 김건우는  ‘라이브’에서는 스마일 순경 김한표 역을 맡아 연기 변신에 성공했다. ‘나쁜형사’에서 보일 또 한번의 변신이 기대되는 이유다.

김건우는 “’나쁜형사’는 대본을 읽고 나서 단번에 매료될 수밖에 없었던 작품이다. 그래서 장형민 캐릭터가 더욱 욕심이 났고, 기회를 얻게 되어서 지금 너무 설렌다”며 “시청자분들의 기억 속에 오래오래 남을 수 있는 캐릭터가 될 수 있도록 만반의 준비를 하고 있다”는 소감을 밝혔다.

‘나쁜형사’ 제작진은 “김건우는 선과 악이 공존하는, 배우로서 굉장히 매력 있는 마스크를 지녔다. 장형민 역을 100% 완벽한 싱크로율로 표현할 수 있는 유일무이한 배우라는 확신이 있었다. 기존 다른 영화나 드라마에서 표현 되었던 수많은 연쇄살인마와는 다른 캐릭터가 탄생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나쁜형사’는 올 겨울 방송될 예정이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