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윤혜, JTBC 새 금토로맨스 ‘제3의 매력’ 캐스팅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김윤혜 / 사진제공=이매진아시아

배우 김윤혜의소속사 이매진아시아가 “김윤혜가 JTBC 새금토드라마 ‘제3의 매력’에 캐스팅 됐다”고 4일 밝혔다.

이매진아시아에 따르면 김윤혜는 ‘제3의 매력(연출 표민수, 작가 박희권·박은영)’에서 ‘준영바라기’ 민세은 역에 캐스팅됐다.

‘제3의 매력’은 특별하지 않지만 ‘내 눈에는 반짝거리는 서로의 제3의 매력’에 빠진 두 남녀가 스물의 봄, 스물 일곱의 여름, 서른 둘의 가을과 겨울을 함께 통과하는 연애의 사계절을 그릴 로맨스물이다.

김윤혜가 맡은 민세은 캐릭터는 준영 곁을 맴돌며 언제나 힘이 되고 위로가 되어준다. 그러나 극변하는 그의 심정이 극에 긴장감을 불어 넣을 예정이다.

김윤혜는 SBS ‘엽기적인 그녀’에서 야망으로 들끓는 욕망의 화신 정다연 역을 맡았다.

‘제3의 매력’은 영화 ‘감기’의 박희권 작가와 영화 ‘멋진 하루’의 박은영 작가가 공동 집필하며, 드라마 ‘풀하우스’‘그들이 사는 세상’‘호구의 사랑’‘프로듀사’의 표민수 PD가 연출을 맡는다.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 후속으로 오는 9월 방송될 예정이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