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블리 호러블리’ 박시후, 재회한 엄마…’눈물 펑펑’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KBS2 ‘러블리 호러블리’ 방송화면 캡처

KBS2 월화드라마 ‘러블리 호러블리'(극본 박민주, 연출 강민경 지병헌)에 출연하는 배우 박시후가 울분과 비통함이 섞인 눈물 연기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아프게 했다. 지난 3일 방송에서다.

이날 방송에서 필립(박시후)은 무의식의 세계에서 엄마와 만났다. 지금까지 살아오면서 느낀 억울함과 서러움을 토해냈다. 그는 옛 점프파이브 멤버 동철에게 총을 맞고 의식을 잃은 채 병원으로 옮겨졌다. 필립이 쉽게 의식을 찾지 못한 가운데, 수술을 받던 그의 무의식에서 의안 점쟁이를 만났다. 행운의 나무 목걸이를 을순(송지효)에게 건네줘 목숨까지 위협받는 사단이 일어났다는 말을 들었다.

이에 도둑놈의 사주 운명으로 을순의 운을 뺏어야만 살아갈 수 있는 자신의 삶에 비애감을 느낀 필립은 “왜 난 그 여자 것을 뺏어야 살 수 있는 사람이냐”고 절규했다.

수술을 마치고 난 뒤에도 필립은 중환자실에서 생명 유지 장치에 의존한 채 의식을 찾지 못했다. 이때 꿈속에서 엄마 옥희(장영남)를 만나자, 아들이 죽어 가는데 한 번을 찾아오지 않는다고 한 맺힌 설움을 토해냈다. 하지만 그런 필립에게 옥희는 “나쁜 엄마”라며 어려운 일이 생겨도 버티라고만 말해 필립의 원망감을 돋웠다.

결국 필립은 채찍질만 하는 엄마에게 지금까지 살아오면서 느꼈던 복잡한 감정들을 털어놓던 끝에 “나는 그렇게 많은 운을 원한 게 아니었다. 다시마 다섯 장이 아니라 엄마 하나가 필요한 애였다”며 눈물을 흘렸다. 외로운 감정을 쏟아내 보는 이들을 안타깝게 만들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