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피가 왔다’ 한채영, 임시보호견 몸무게에 “아이들에게 자유 추구, 몸무게도 자유준 듯”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N ‘우리 집에 해피가 왔다’/사진제공=MBN

MBN ‘우리 집에 해피가 왔다’(이하 ‘해피가 왔다’)의 한채영이 임시보호견과 함께 체중계에 오른다.

3일 오후 11시 방송되는 ‘해피가 왔다’에서는 한채영이 급성장한 핫과 루비의 성장 속도를 체크해본다.

최근 녹화에서 한채영은 임시보호견의 몸무게를 체크해보던 중, 홀로 체중계에 오르지 않는 핫을 안고 체중계에 올랐다.

체중계에 찍힌 한채영과 핫의 몸무게 합은 56.6kg. 핫의 몸무게를 알기 위해 한채영은 거리낌 없이 혼자 체중계에 올라 몸무게를 쟀다. 큰소리로 체중을 언급하는 등 ‘쿨한’ 면모를 보였다고.

두 달 사이에 2kg 가까이 살이 오른 핫과 루비. 이와 관련 한채영은 “아이들이 먹을 걸 너무 좋아하고, 자유를 추구하다 보니 몸무게에도 자유를 줬다. 조절을 많이 안 했다”라며 제작진에게 멋쩍은 듯 웃음을 지어 보였다고 한다.

지난 방송에서 한채영은 유기견 세 마리 중 둘째 ‘썸머’를 먼저 입양 보냈다. 그는 “한편으로는 너무 섭섭하고 서운한 마음도 든다. 남은 아이들도 똑같은 마음일거다. 그런데 입양은 좋은 일이니까 행복하게 생각 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한채영은 좁은 방석 위에 다정하게 붙어 앉은 핫과 루비의 모습에 “너희 (입양) 따로 가면 어떻게 해. 같이 가야 하는데…”라며 속마음을 밝혔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