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진혁 주연작 ‘마성의 기쁨’, 대만에 先판매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최진혁/사진제공=골든썸

배우 최진혁 주연의 MBN∙드라맥스 새 수목드라마 ‘마성의 기쁨’ (극본 최지연 , 연출 김가람)이 대만에 선판매됐다.

제작사 골든썸은 3일 “대만에서 최진혁의 복귀작인 ‘마성의 기쁨’을 수입했다”고 밝혔다.

‘마성의 기쁨’은 이로써 대만의 유력 매체인 아이치이, KKTV, 프라이데이(Friday), 초코TV, 마이비디오(Myvideo) 등에 방송될 예정이다. 제작사 골든썸은 “대만 쪽에서 유독 최진혁에 대한 반응이 뜨겁다. 그의 출연작이 다수 소개돼 두터운 팬층을 확보하고 있기 때문”이라며 “대만 외에도 여러 나라들도 수출 계약이 진행 중”이라고 설명했다.

최진혁은 중국어 권에서 큰 인기를 끈 ‘상속자들’과 대만 드라마 리메이크작인 ‘운명처럼 널 사랑해’를 통해 대만에서 스타덤에 올라 현지에서 공식 팬미팅을 진행한 바 있다.

지난해 방송된 OCN ‘터널’도 현지에서 높은 인기를 누렸다. 지난해 6월에는 최진혁이 대만 MTV ‘워아이오우샹-아이돌 오브 아시아’에 출연하기도 했다.

최진혁의 소속사 지트리크리에이브는 “대만 쪽에서 꾸준히 러브콜이 오고 있다. 이번 작품을 마친 후 오랜만에 현지 팬미팅을 진행하는 것도 검토 중”이라고 전했다.

‘마성의 기쁨’은 신데렐라 기억장애를 앓는 남자 ‘공마성’(최진혁)과 누명을 쓰고 나락으로 떨어진 톱스타 ‘주기쁨’(송하윤)의 황당하지만 설레는 사랑이야기를 담는다. 오는 5일 오후 11시에 처음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