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른이지만’ 양세종, 바야바는 잊어라 ‘신혜선 바라기’

[텐아시아=우빈 기자]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 양세종 표정 모음 / 사진제공=굳피플

배우 양세종의 다양한 감정 연기 모음이 화제다.

양세종 소속사 굳피플은 3일  SBS 월화드라마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에서 화제를 모으고 있는 ‘양세종&공우진의 35종 그라데이션 표정 변화’를 공개했다. 

사진에는 타인에게 무관심했던 차단남부터 시작해 깔끔한 용모 변화와 신혜선안효섭예지원 등을 만나 점차 밝아진 과정이 전부 담겨있다 바야바 시절의 양세종은 오로지 반려견 덕구와 찬이(안효섭 분걱정뿐이었다그 외에는 변태라는 오해를 받으며 가방파 등 각종 도구로 두들겨 맞아도 감흥 없는 표정을 짓거나,사람들과 이야기하기 싫어서 타조베개를 머리에 뒤집어쓰던 우진(양세종 분)의 엉뚱한 일상이 잘 드러나 있어 웃음을 준다.

본격적으로 신혜선과 부딪히기 시작한 시점부터는 우서리(신혜선 분나가주라는 글과 함께 불편한 표정을 하고 있거나 계속해서 신경 쓰고분노하고눈물 흘리는 등 자신이 두려워하던 세상으로 다가서며 다양한 감정을 겪는 모습이 담겨져 있다. 양세종의 섬세한 표현력을 엿볼 수 있다.

사진의 마지막 줄에는 사랑에 빠진 양세종의 표정이 몰려있어 설렘을 안긴다극 중 우서리를 귀여워하며 미소를 짓거나 “예뻐서요”라며 사뭇 진지하게 바라보는 얼굴에 설렘 지수가 높아진다.

양세종은 열일곱 때의 사고로 마음의 문을 닫은 채 서른이 되어버린 캐릭터가 다시 열일곱의 밝고 다정했던 모습으로 돌아가는 과정을 그라데이션 표정으로 자연스럽게 그려내고 있다. 특히 신혜선과의 로맨스가 진전될수록 적극적으로 바뀌는모습은 여심을 흔들며 ‘로코킹’으로서의 면모를 입증했다이에 양세종이 또 어떤 표정 연기로 극의 재미와 몰입도를 높일지 관심이 모아진다.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는 매주 화 밤 10시에 방송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