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우현 “새 음반, 대박 안 나도 진정성 전해지길”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그룹 인피니트 남우현. / 사진제공=울림엔터테인먼트

“대박이 나진 않더라도 음반에 담은 진정성이 전해진다면 저는 만족하빈다.”

두 번째 솔로 음반을 ‘세컨드 라이트(Second Write)’를 내는 그룹 인피니트의 남우현의 말이다. 남우현은 3일 오후 서울 강남구 청담동 일지아트홀에서 컴백 기념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 음반 활동에 임하는 각오를 묻자 이같이 답했다.

‘세컨드 라이트’는 남우현이 2년 6개월 만에 내는 음반이다. 일찍부터 음반에 실릴 노래를 써왔지만 완성도를 높이고 싶다는 욕심에 긴 시간이 걸렸단다.

남우현은 “내 진정성을 담은 음반”이라며 “‘아이돌 그룹의 멤버’에 대한 편견을 씻을 순 없을 것이다. 그래도 ‘혼자서 노래할 땐 이런 진정성 있는 음악을 하는 친구구나’라는 인상만 받으신다면 좋을 것 같다. 그러면 대박이 날 수 있지 않을까. 설령 대박이 나지 않더라도 진정성만 전해진다면 만족한다”고 했다.

그는 학생의 자세로 음반을 만들었다고 했다. “음악이나 목소리에는 정답이 없는 것 같다. 답을 찾기 위해 노력하는 학생처럼 작업했다. 욕심을 많이 냈다”며 “한 곡을 만들기 위해 최소 세 번 이상은 녹음했다”고 설명했다.

타이틀곡 ‘너만 괜찮다면’은 남우현과 작곡팀 세븐식스나인이 공동으로 작사·작곡한 발라드 장르의 노래다. 오랜 연애 뒤 찾아온 무료함과 이별을 피하고 싶은 남자의 마음을 노래한다. 음반에는 이 곡을 포함해 모두 7곡이 수록된다.

남우현은 이날 오후 6시 음반을 내고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한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