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괴’ 최우식 “연기내공 더 쌓을 것”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배우 최우식이 16일 오전 서울 광진구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열린 영화 ‘물괴’ 제작보고회에 참석하고 있다.

배우 최우식이 영화 ‘물괴’ 등 최근 활발한 활동을 하고 있는 소감을 밝혔다.

3일 오후 서울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물괴’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허종호 감독과 배우 김명민, 김인권, 이헤리, 최우식이 참석했다.

최우식은 “부모님도 (제게) 일 열심히 한다고 하시더라. 다행히 저한테 맞는 역할들이 많이 들어왔었다”며 “‘물괴’를 포함해 ‘마녀’ ‘부산행’ 등 지금까지 찍어온 영화들을 생각해보면 장르적인 게 많았다. 시나리오를 읽고 꼭 해보고 싶었던 것들을 하려고 노력했던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여태껏 했던 역할들 보다 더 좋은 연기를 보여줄 수 있게끔 이제는 제가 더 쌓아야할 것들이 있는 것 같다”며 “정리할 (휴식) 시간을 가지려고 한다”고 앞으로의 계획도 알렸다.

‘물괴’는 조선 중종 22년, 역병을 품은 괴이한 짐승 물괴가 나타나 공포에 휩싸인 나라를 지키기 위해 목숨을 건 이들의 사투를 그린 이야기. 오는 12일 개봉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