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수경, ‘마성의 기쁨’ 출연…재벌가 회장님 변신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전수경/사진제공=윌엔터테인먼트

배우 전수경이 드라맥스∙MBN 새 수목드라마 ‘마성의 기쁨’(연출 김가람, 극본 최지연)에 출연한다. 두 얼굴의 냉혹한 재벌가 회장님으로 변신한다.

‘마성의 기쁨’은 신데렐라 기억장애를 앓는 남자 ‘공마성’(최진혁)과 누명을 쓰고 나락으로 떨어진 톱스타 ‘주기쁨’(송하윤)의 황당하지만 설레고, 낯설지만 아름다운 사랑 이야기를 담는다.

극 중 전수경은 선우그룹의 회장으로 화통하고 괄괄한 성격의 ‘공진양’ 역을 맡았다. 공진양은 아들 기준(이호원)에게는 함부로 대하지만, 조카 마성에게는 일찍 죽은 부모를 대신해 무한 신뢰와 지지를 보내는 인물.

아들이 억울함을 느낄 정도로 마성에게 잘해주지만 오래 전부터 그룹 경영승계를 마성이 아니라 자신과 기준에게 넘기는 것을 노리고 있다. 날카로운 발톱을 숨긴 재벌가 회장님으로 변신할 전수경의 활약이 기대된다.

전수경은 ‘황금빛 내 인생’ ‘부잣집 아들’ ‘시간’에 이어 ‘마성의 기쁨’에 출연하며 열일 행보를 이어간다. ‘마성의 기쁨’은 오는 5일 오후 11시 처음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