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6회 부산국제코미디페스티벌, 유쾌한 10일간의 대장정 마침표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제공=부산국제코미디페스티벌조직위원회

10개국 40개 팀의 개성 넘치는 공연과 더불어 코미디 무역센터의 역할을 한 제6회 부산국제코미디페스티벌(이하 ‘부코페’)이 지난 2일, 10일 간의 대장정의 마침표를 찍었다.

‘부코페’는 지난달 24일 국내외 유명 코미디언들과 SNS 스타들이 총출동한 개막식으로 본격 시작을 알렸다. 성화봉송에는 코미디언 심형래가 마지막 주자로 등장해 화룡점정을 찍었다. 마지막 날을 장식한 폐막식은 코미디언 박미선이 MC를 맡아 활기를 불어넣었다.

폐막식에서는 데뷔 40주년 디너쇼 ‘쑥스럽구먼’으로 시민들을 만난 코미디언 임하룡이 ‘부산바다상’을 수상해 젊은 오빠의 녹슬지 않은 개그 감각을 증명했다. 상금 500만 원을 코미디 월드센터 설립에 기부하겠다고 밝히며 코미디에 대한 깊은 애정을 드러냈다.

이어 ‘웃음바다상’은 버블 온 서커스, ‘열바다상’은 쪼아맨과 멜롱이, ‘스트리트킹상’은 나일준이 받았다.

이번 ‘부코페’ 개막식 블루카펫에는 개그계의 대부 임하룡·엄용수·이홍렬·김학래부터 유민상·정태호·김지민·김민경·홍윤화 등의 후배들과 해외 공연 팀 ‘디퍼런트 파티(Different Party)’와 ‘안심하십시오, 웃을 수밖에 없는 쇼!’ 등이 모여 신구 조화는 물론 전 세계가 하나 되는 축제의 시작을 알렸다.

축제 기간에는 10개국 40개 팀의 공연이 펼쳐졌다. 데뷔 40주년을 맞은 임하룡부터 국내와 해외 각지에서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는 대세 코미디아티스트들의 공연이 전 세대의 웃음 취향 저격에 성공했다. 중장년층의 추억을 되새긴 ‘쑥스럽구먼’, 엄마들의 공감을 이끌어낸 ‘투맘쇼’, 어린이들의 애정을 받은 ‘쪼아맨과 멜롱이’, 성인들의 스트레스를 날려준 ‘해수욕쇼’, ‘드립걸즈’ 등 다채로운 공연이 웃음을 선사했다.

더불어 토크쇼, 콩트, 코미디 연극, 넌버벌 등 장르의 다양화로 골라보는 재미를 더했으며 국내외의 폭넓은 공연들은 신선한 웃음을 안겼다.

올해 ‘부코페’에 참여한 대부분의 팀들은 관객 참여를 이끌어 함께 만들어가는 공연으로 흥미를 높였다. 짜여진 대본에만 충실한 일 방향적인 개그가 아니라, 공연장을 찾은 관객들의 참여를 유도하며 적극 소통으로 러닝타임을 꽉 채웠다. 무엇보다 즉흥적인 상황에서 재치 있는 입담은 현장을 웃게 만들며 코미디언들의 능력을 실감하게 했다.

무료 공연인 ‘코미디 스트리트’와 ‘오픈 콘서트’로 더 많은 사람들이 코미디를 쉽게 접할 수 있었다. ‘코미디 스트리트’는 해운대 구남로 일대를 스마일 로드로 물들였으며 송도 해수욕장, 남포동 BIFF광장, 부경대 남구대학로 놀이터 등 찾아가는 코미디 공연으로 시민들에게 한 걸음 다가가 유쾌한 에너지를 전했다.

국내외에서 엄선한 코미디 공연을 선보인 ‘부코페’는 한층 업그레이드된 축제로 벌써부터 내년 7회를 더욱 기다려지게 한다. ‘그놈은 예뻤다’ ‘투깝쇼’ ‘스탠드업 라이브 코미디쇼’를 비롯해 홍대, 강남 등에서 이미 검증된 공연들이 부산을 초토화 시키며 K-코미디의 힘을 보여줬다. 시원한 웃음과 활발한 소통이 이뤄지는 진정한 축제로 각인됐다. 점점 발전해나가는 ‘부코페’가 다음에는 또 어떤 모습으로 모두를 놀라게 할지 기대감이 높아진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