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랑세븐, 국내 팬덤 사로잡으며 날아오를까(종합)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블랑세븐,쇼케이스

그룹 블랑세븐의 멤버 스팍(왼쪽부터), 테노, 쟝폴, 신우, 케이키드, 타이치, 디엘. /이승현 기자 lsh87@

국내보다 해외에서 인지도를 쌓아왔던 그룹 블랑세븐이 국내 팬덤을 사로잡으며 더 날아오르고자 한다. 새 앨범 ‘테이크 오프(TAKE OFF)’를 통해서다. 앨범의 제목처럼  이들의 ‘테이크 오프’는 성공할 수 있을까.

블랑세븐이 3일 오후 6시 세 번째 앨범 ‘테이크 오프’를 발표한다. 블랑세븐은 이에 앞서 이날 오후 1시 30분 서울 홍대 무브홀에서 쇼케이스를 열고 ‘테이크 오프’를 선보였다.

블랑세븐은 쟝폴, 스팍, 디엘, 신우, 테노, 타이치, 케이키드로 이뤄진 7인조 남성 아이돌 그룹. 지난해 3월 싱글 앨범 ‘프리즘(Prism)’으로 데뷔했다. 이후 8월에 EP ‘월드 와이드(World Wide)’를 발매하고 약 1년 만에 컴백했다.

새 앨범의 총괄 프로듀싱은 양정승이 맡았으며 이날 쇼케이스 무대 위에 잠깐 올라 블랑세븐의 컴백을 축하했다. 양정승은 3년 동안 키워온 블랑세븐에 대해 “완전체일 때 더 빛이 난다. 앞으로 뻗어나가는 꿈나무”라고 밝혔다. 이어 “일곱 명의 매력이 다 다르다. 잘하는 모습들이 굉장히 많은데도 국내에서 많이 못 보여줘 아쉽다. 작년, 재작년 해외에서 이슈도 일으켰고 많은 사랑을 받았으니 이제는 국내에서 매력을 보여줄 때”라고 했다.

블랑세븐,쇼케이스

그룹 블랑세븐이신곡 ‘드라마’ 퍼포먼스를 펼치고 있다.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쟝폴은 각 멤버들의 매력을 직접 소개했다. 그는 “스팍은 수상 경력도 많은 비보이다. 테노는 다양한 무대 위에서 백업 댄서를 많이 할 정도로 춤을 잘 추고 안무도 창작할 수 있다. 디엘도 안무 창작이 가능하다. 신우는 예술대학 출신으로 노래는 물론 연기도 잘한다. 타이치는 드럼을 잘 치고, 케이키드는 랩을 만든다”고 설명했다. 이어 자신에 대해서는 “이 모든 걸 다 가지고 있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타이틀곡은 ‘드라마(DRAMA)’다. 케이키드는 타이틀곡에 대해 “설레는 연인들의 사랑을 그려낸 곡”이라고 설명했다. 쟝폴은 “가사에도 ‘우리 함께하자’는 구절이 있고 포인트 안무들로도 ‘끝까지 함께 하자’는 마음을 표현했다”고 덧붙였다.

앨범에는 ‘드라마’ 외에 ‘헬로우(HELLO)’ ‘예(YEAH)’ ‘파이어(FIRE)’ ‘프리즘 러브(PRISM LOVE)’ 등 총 6곡이 담겨있다. 이 중 ‘프리즘 러브’는 블랑세븐이 자신들의 팬들을 뜻하는 ‘프리즘’에게 전달하는 메시지를 담은 곡이다. 양정승 프로듀서와 함께 신우, 테노, 케이키드가 작사에 직접 참여했다.

신우는 “세 번째 앨범을 발매하는데도 아직 우리 노래가 노래방에 없다”며 “이번 앨범을 통해 노래방에 우리 노래가 있어서 코인 노래방 등에서 부를 수 있는 기회가 생겼으면 한다. 노래방에 등록이 된다면 멤버들이 부르는 인증 영상을 찍어서 올리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스팍은 “데뷔곡으로 조회수 200만을 기록했다. 이번에는 300만 달성을 목표로 열심히 하겠다”고 말했다.

신우는 국내 활동에 대한 강한 애정을 드러냈다. 그는 “국내 활동에 전념해보고 싶어서 준비했다. 국내 팬들이 많이 생겼으면 좋겠다”고 했다.

블랑세븐은 오는 4일 SBS MTV ‘더쇼’를 시작으로 음악 방송에 출연하며 활동을 이어간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