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냉부해’ 마이크로닷, “나에게 전복은 매일 먹는 시리얼과 같다”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JTBC ‘냉장고를 부탁해’/사진제공=JTBC

마이크로닷이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서 ‘프로 낚시꾼’의 면모를 보인다.

3일 방송되는 ‘냉장고를 부탁해’에는 래퍼 마이크로닷과 양동근이 출연해 셰프들에게 요리를 주문한다. 낚시 예능프로그램에서 맹활약을 하고 있는 마이크로닷의 냉장고가 먼저 공개될 예정이다.

최근 녹화에서 마이크로닷은 또 다른 낚시왕으로 불리는 이태곤을 시종일관 견제했다. “이태곤이 ‘냉장고를 부탁해’ 출연 당시 가져왔던 거대한 어종보다 더욱 큰 생선을 가져왔다”며 “냉장고에 들어가지도 않는 크기”라고 기대감을 높였다. 마이크로닷의 포부가 담긴 남다른 크기의 생선은 본 방송을 통해 공개될 예정이다.

또한 이날 마이크로닷의 아이스박스에서는 완도에서 갓 올라온 무늬오징어, 전복, 다금바리보다 귀한 어종이 등장해 프로 낚시꾼의 면모를 보였다. 마이크로닷은 “나에게 전복은 매일 먹는 시리얼과 같다”고 말했다. MC들도“이태곤의 냉장고는 구멍가게였다”며 냉장고에서만큼은 마이크로닷의 손을 들어주었다는 후문이다. 아울러 마이크로닷은 자신의 팔뚝보다 큰 생선을 해체하는 ‘마닷 해체쇼’까지 벌여 눈길을 끌기도 했다고.

이날 셰프들은 마이크로닷이 가져온 최고의 재료를 이용해 남다른 생선 요리를 만들었다. 완성된 요리를 맛본 마이크로닷은 “요리에서 내가 사랑하는 향들이 한꺼번에 난다. 예술이다. 대박이다”라며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맛있게 먹는 마이크로닷을 지켜보던 MC들은 참지 못하고 “한 입만 달라”고 애원해 웃음을 자아냈다고 한다.

 ‘냉장고를 부탁해’는 3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된다. 오는 10월 1일부터는 오후 11시로 방송 시간을 옮긴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