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랑세븐 신우, “국내 인지도 낮아…한국 팬들 생겼으면”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그룹 블랑세븐의 멤버 신우 / 사진제공=잭팟 엔터테인먼트

그룹 블랑세븐의 멤버 신우가 “한국 팬들이 생겼으면 좋겠다”고 바랐다.

3일 오후 서울 홍대 무브홀에서 열린 블랑세븐의 세 번째 앨범 ‘테이크 오프(TAKE OFF)’ 발매 기념 쇼케이스였다.

블랑세븐은 쟝폴, 스팍, 디엘, 신우, 테노, 타이치, 케이키드로 이뤄진 7인조 남성 아이돌 그룹으로, 지난해 3월 싱글 앨범 ‘프리즘(Prism)’으로 데뷔했다. 이후 8월에 EP ‘월드 와이드(World Wide)’를 발매하고 약 1년 만에 컴백했다.

멤버 스팍이 먼저 “해외 활동을 주로 했다”며 그간 블랑세븐의 근황을 밝혔다. 스팍은 “브라질, 파라과이, 일본에서 공연한 이후 한국에 돌아와 세 번째 앨범을 틈틈이 준비했다”고 말했다.

신우는 “그래서 이번 앨범이 너무 기대된다. (블랑세븐이) 국내 인지도가 적은 편이라고 생각해 한국 팬들도 만들었으면 좋겠다”고 했다.

블랑세븐의  새 앨범 ‘테이크 오프’ 및 타이틀곡 ‘드라마(DRAMA)’는 이날 오후 6시부터 국내 모든 음원사이트에서 감상할 수 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