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재범, ‘너에게 빛의 속도로 간다’ 첫 공연 ‘활약’…”진심 전할 것”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배우 신재범. / 사진제공=럭키블루엔터테인먼트

배우 신재범이 뮤지컬 ‘너에게 빛의 속도로 간다’ 첫 공연을 성황리에 마쳤다.

지난달 24일 서울 동숭동 JTN 아트홀 1관에서 막을 올린 ‘너에게 빛의 속도로 간다’는1994년 세계 청소년 야구 선수권 대회에 한국 대표로 출전해 우승 트로피와 MVP를 거머쥔 투수 김건덕의 실화를 바탕으로 한 작품이다. 삶의 고난에도 자신의 꿈을 찾아가는 젊은 청춘들의 성장기를 야구에 녹이면서 관객들의 공감을 이끌어냈다.

신재범은 극 중 청소년 야구 국가 대표팀 주전이자 ‘제2의 선동렬’이라고 불리는 천재 투수 김건덕 역을 맡았다. 첫 공연부터 캐릭터를 섬세하게 표현했다.

그는 3일 소속사 좋은사람컴퍼니를 통해 “작품 준비를 하면서, 무대에 오를 때마다 김건덕이라는 인물이 겪은 파란만장한 삶에 대해 고민과 생각을 하게 된다”면서 “나의 진심이 관객분에게 닿을 수 있길 바란다. 더 노력하면서 좋은 모습을 보여줄 수 일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너에게 빛의 속도로 간다’는 오는 10월 7일까지 JTN 아트홀 1관에서 공연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