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딥’ 최여진 “동성애… ‘나도 어쩌면 그럴 수 있겠다’는 생각으로 접근”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서리나,정채율,최여진,영화 딥

배우 서리나(왼쪽부터),정채율,최여진이 3일 오전 서울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열린 영화 ‘딥’ 언론시사회에 참석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영화 ‘딥’의 최여진이 극 중 동성애 코드에 대해 이야기했다.

3일 서울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딥’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배우 최여진, 정채율, 서리나, 조성규 감독이 참석했다.

최여진은 극 중 자신이 맡은 ‘희진’ 역할에 대해 “명확하게 답을 주는 시나리오는 아니었다. 캐릭터를 어떻게 표현해야 할지 고민을 많이 했다”며 “‘희진은 왜 이러는 걸까’ 라고 생각했다. 사람의 감정, 심리를 툭툭 건드리면서, 그 상황에 반응하는 사람들의 모습에 희열을 느낀다. 어쩌면 정상적이지 않은 사람이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여성 캐릭터들 간 동성애 코드에 대해 “몰입하려고 애썼다. 여자끼리 친해지면 어쩌면 애인보다 좋은 관계가 될 수 있다. 학창시절에 저도 그랬지만 좋아하는 친구, 쫓아오는 친구, 해외에 간다고 우는 친구도 있었다. 동생애라기 보다 호기심에 스킨십을 했다고 생각한다. 지금 생각해보면 지나친 친근감, 설레임이 헷갈릴 수 있다고 생각한다.알 수 없는 묘한 감정을 느낀 캐릭터였던 거 같다. ‘나도 어쩌면 그럴 수 있겠구나’ 라는 생각으로 접근했다”고 말했다.

‘딥’은 ‘희진'(최여진)과 ‘승수'(류승수)가 시나리오 작업을 위해 프리다이버들의 천국 필리핀 보홀로 향해 현지에서 프리다이빙 강사로 일하는 ‘시언'(정채율)을 만나면서 펼쳐지는 이야기를 담은 심리스릴러다.

9월 6일 개봉.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