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탈출’ 강호동, 든든한 기둥 역할…노련함 빛났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tvN ‘대탈출’ 방송화면 캡처

방송인 강호동이 노련함을 바탕으로 멤버들과 합심해 탈출에 성공했다. 지난 2일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대탈출’에서다.

이날 방송에서는 지하 벙커에서 탈출하는 멤버들의 모습을 담았다. 무엇보다 앞서 악령 감옥에서 큰 공을 세워 주장이 된 강호동의 활약이 빛났다. 그는 멤버들을 어우르며 탈출의 기쁨을 만끽했다.

강호동은 신동과 피오가 점자를 해석해 ‘오래오래 사세요’라는 글자를 찾아내자, 이를 토대로 삐삐 숫자에서 착안한 ‘5543’이라는 숫자를 추리했다. 하지만 이는 탈출에 필요한 비밀번호가 아니었다. 이후에도 굴하지 않고 계속 글자로 숫자를 만들어 멤버들에게 “옛날 사람”이라는 원성을 사 보는 이들을 웃게 만들었다.

또한 멤버들은 비밀번호의 힌트가 될 것이라며 퍼즐을 맞추는데 집중했으나, 탁자가 무너지며 망가질 위기에 처했다. 강호동은 절망하지 않고 탁자가 부서지도록 장치가 돼 있던 것에는 제작진의 의도가 숨겨져 있을 것이라고 날카로운 추리를 내놓아 모두의 이목을 끌었다.

강호동은 멤버들에게 ‘손가락을 보지 말고 태양을 봐야 한다’고 적절한 비유를 사용해 발상의 전환을 제안했고, 퍼즐을 부셔야 힌트가 나올 것이라는 자신의 생각을 전달했다. 실제로 퍼즐 밑에 있던 검은색 천에서 비밀번호가 나오면서 멤버들은 다음 관문으로 이동했다.

뿐만 아니라 오락실에서 강호동은 전직 천하장사로서 기대를 한 몸에 받으며 괴력을 발휘했지만, 힘이 모자라자 김동현에게 자리를 내줬다. 멤버들의 능력을 적재적소에 발휘할 수 있도록 한 것.

이처럼 강호동은 자신이 추리한 것들이 맞아떨어지는 순간에 “타임”을 외치며 특유의 카리스마를 발휘하고, 멤버들이 힘을 합쳐 탈출에 나설 수 있도록 배려하고 협동심을 이끌어 내는 등 리더로서 제 몫을 다하고 있다. ‘대탈출’의 든든한 기둥 역할을 하며 앞으로의 활약을 기대하게 만들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