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딥’ 최여진 “프리다이빙 도전…무지함이 용감하게 만들었다”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배우 최여진이  3일 오전 서울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열린 영화 ‘딥’ 언론시사회에 참석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최여진이 영화 ‘딥’에 출연한 이유를 밝혔다.

3일 서울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딥’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배우 최여진, 정채율, 서리나, 조성규 감독이 참석했다.

이날 최여진은 “시나리오를 봤을 때 신선했다. 영화 ‘그랑블루’를 본 적이 있지만  프리다이빙에 대해서는 제대로 알지 못했다”며 “신비한 스포츠를 영화화해서 스크린으로 보여진다는 것이 궁금했다. 바다의 아름다운 전경, 멋진 다이버들의 모습을 상상했을 때, 그 곳에 내가 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이어 “무지함이 용감하게 만들었다”며 “생각보다 어려웠다. 다이빙에는 스쿠버 다이빙과 프리 다이빙 두 가지가 있다. 스쿠버 다이빙은 공기통을 메고 바닷속을 관광하는 느낌이다. 반면 프리다이빙은 볼 수 있는 건 줄 밖에 없다. 위, 아래, 옆도 볼 수 없고 줄에만 집중해서 내려가야한다. ‘이걸 왜 하는걸까’하는 생각이 들었다. 실제로 다이버들은 눈뜨면 바로 호흡, 명상, 트레이닝을 했다. 자신과의 싸움이다. 단 3cm 라도 더 들어가기 위해 노력하더라. 그런 부분에 빠져들었다”고 말했다.

최여진은 “새롭게 도전할 수 있는 캐릭터는 무조건 해보려고 한다. 이 시기에 할 수 있는 무언가가 있지 않나. 그런 의미에서 출연했다”고 말했다.

‘딥’은 ‘희진'(최여진)과 ‘승수'(류승수)가 시나리오 작업을 위해 프리다이버들의 천국 필리핀 보홀로 향해 현지에서 프리다이빙 강사로 일하는 ‘시언'(정채율)을 만나면서 펼쳐지는 이야기를 담은 심리스릴러다.

9월 6일 개봉.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