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원희·이하율, 2년 열애 마침표 “최근 결별”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배우 고원희(왼쪽)과 이하율. / 사진제공=텐아시아DB, 엘엔컴퍼니

공개 열애 중이던 배우 고원희와 이하율이 최근 결별했다.

고원희의 소속사 샛별당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3일 텐아시아에 “두 사람이 최근 결별한 것이 맞다”고 밝혔다. 이하율 측도 “동료사이로 남기로 했다”며 결별을 인정했다.

두 사람은 2016년 2월 종영한 KBS2 ‘별이 되어 빛나리’에서 남녀 주인공으로 호흡을 맞추며 인연을 맺었다. 같은 해 6월 KBS2 ‘해피투게더’에서 고원희가 이하율과 교제하고 있다고 밝힌 뒤 2년 여 간 만남을 이어오다가 최근 헤어졌다.

2010년 CF 모델로 데뷔한 고원희는 드라마 ‘왕의 얼굴’, ‘너를 사랑한 시간’, 영화 ‘메리 크리스마스 미스터 모’, ‘죄 많은 소녀’ 등에 출연했다. 올해에만 ‘당신의 하우스헬퍼’, ‘으라차차 와이키키’ 두 편의 드라마에 주인공으로 활약했다.

이하율은 2011년 드라마 ‘심야병원’으로 데뷔했다. 드라마 ‘엔젤아이즈’, ‘야경꾼 일지’, ‘행복을 주는 사람’ 등으로 이름을 알렸고 현재는 주인공으로 출연한 영화 ‘얼굴 없는 보스’의 개봉을 앞두고 있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