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피가 왔다’ 윤후, “정들지 않으려 했는데…” 미미 입양희망자에게 ‘독한 질문’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우리 집에 해피가 왔다’ 윤후. /사진제공=MBN

MBN ‘우리 집에 해피가 왔다'(이하 ‘해피가 왔다’)에서 가수 윤민수의 아들 윤후가 미미의 입양 얘기에 발끈한다.

3일 방송되는 ‘해피가 왔다’에서 후는 임시보호자로서 미미의 입양을 희망하는 사람과 1대 1 전화면접을 가진다. 이날 엄마로부터 미미를 입양하길 원하는 이가 있다는 이야기를 들은 후는 “나 미미 입양 안 보낼 거야”라고 말했다.

후 엄마는 “미미를 입양 보내고 싶지 않으면 안 보낼 수 있게 독한 질문을 생각해봐”라고 살짝 귀띔을 했다. 한참 질문을 생각하던 후는 큰 결심이라도 한 듯 입양희망자와 직접 통화을 했다. 과연 초등학생 후가 던진 ‘독한 질문’은 무엇일까.

지난 방송에서 미미를 위한 ‘미미송’을 제작했던 후가 이번에는 미미의 입양을 독려하는 영상을 만든다. 직접 사진을 찍고 영상을 제작해 동물 보호단체 카라를 방문한 후는 “미미 입양을 위한 홍보 영상을 만들려고 했는데, 만들다 보니 미미를 향한 제 마음이 담겼어요”라며 “임시보호 초반에는 정들지 않으려고 노력했는데, 시간이 지날수록 쉽지가 않아요”라고 임시보호자의 고충을 털어놓았다.

미미의 입양을 위해 동분서주하는 후의 모습은 3일 오후 11시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