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 이동욱, 결의에 찬 눈빛…문성근과의 맞대결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제공=씨그널 엔터테인먼트그룹, AM 스튜디오

상국대학병원 의료진이 총괄 사장 해임이라는 물러설 수 없는 수를 던진다. 3일 오후 방송되는 JTBC 월화드라마 ‘라이프(Life)'(극본 이수연, 연출 홍종찬 임현욱)에서 공개될 예정이다.

국회의장 특수활동비 유용 사건의 내부고발자였던 이정선의 죽음에 얽힌 진실이 밝혀지며 상국대학병원에 다시 폭풍전야의 긴장감이 감돌고 있다. 예진우(이동욱)와 주경문(유재명)의 설득으로 이정선 부모는 부검을 결정했고, 화정의 지시를 받고 검시 결과를 왜곡했던 오세화(문소리)가 이를 직접 정정했다. 죽음을 은폐하는 대가로 사건에 연루된 QL과 손을 잡고 파트너십을 맺으려 했던 화정의 계획은 수포로 돌아갔다. 오세화의 집에 들이닥친 괴한의 모습이 이미 화정이 움직이고 있음을 암시하며 상국대학병원의 위기도 높아졌다.

방송에 앞서 공개된 사진 속 의료진이 모두 모인 총집결 현장은 상황의 엄중함을 드러내듯 심상치 않은 분위기가 감돈다. 병원 일에 직접 나서지 않았던 예진우지만 한층 단단해진 모습으로 단상에 올라 날카로운 눈빛의 담대한 카리스마를 발산하고 있다. 결의에 찬 주경문의 묵직한 존재감도 시선을 잡아끈다. 곳곳에서 보이는 의료진의 긴장감 넘치는 표정 속 이노을(원진아)의 굳은 표정도 궁금증을 자아낸다.

상국대학병원 의료진이 힘을 모아야 할 상황에서 포착된 예진우와 김태상(문성근)의 대립은 다층적으로 펼쳐지는 예측 불가의 전개를 예고한다. 김태상에게서 참을 수 없는 분노와 적의가 느껴지지만 예진우는 물러서지 않을 기세로 이에 맞서고 있다. 예선우(이규형)가 대리 수술 의혹을 밝혀냈을 당시 부딪친 적 있었던 예진우와 김태상의 마찰은 다시 복잡하게 얽힐 이해관계와 신념을 암시한다.

그동안 의료진과 구승효(조승우)의 대립 양상이었던 갈등은 의료진과 화정 그룹의 대립 양상으로 전개되며 긴장감을 고조시킨다. 점점 더 막강한 장악력을 발휘하는 화정에 맞서기 위해 의료진은 총괄사장 해임이라는 물러설 수 없는 수를 결의한다. 더욱 치밀하게 펼쳐질 의료진과 구승효의 수 싸움이 궁금증을 자극한다.

‘라이프’ 제작진은 “상국대학병원에 드리운 그림자가 짙어진 만큼 의료진의 수도 전과 달라진다. 총괄사장 해임이라는 결단이 ‘신의 한 수’가 될 수 있을지 지켜봐야 할 것”이라며 “쉼 없이 휘몰아치는 전개가 기다리고 있다. 한순간도 놓치지 말라”고 귀띔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