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뒤에 테리우스’ 소지섭, 무색무취 고독한 전직 블랙요원으로 변신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내 뒤에 테리우스’ 소지섭/사진제공=MBC ‘내 뒤에 테리우스’

MBC 새 수목미니시리즈 ‘내 뒤에 테리우스’에서 전설의 블랙요원으로 돌아온 배우 소지섭의 멋짐이 폭발한 현장이 공개됐다.

오는 9월 말 첫 방송을 앞두고 있는 ‘내 뒤에 테리우스’는 사라진 전설의 블랙요원과 운명처럼 첩보 전쟁에 뛰어든 앞집 여자의 수상쩍은 환상의 첩보 콜라보를 그린 드라마다.

극 중 소지섭이 맡은 전설의 블랙 요원 김본은 3년 전 작전 실패와 함께 사랑하는 연인을 잃고 내부첩자 혐의까지 받게 된 인물. 세상에서 자취를 감춘 후 무색무취 고독한 삶을 이어가던 그가 앞집 여자 고애린(정인선 분)을 만나 예측불가의 세상 속으로 뛰어들게 된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수트와 검은 테 안경을 쓰고 장례식장에 등장한 김본의 모습이 담겨있다. 국정원 최고의 요원다운 냉철하고 날카로운 면모와 소지섭 특유의 카리스마가 입혀진 김본의 모습에 관심이 집중된다.

조문객들 사이 홀로 앉아 심각한 표정을 짓는 모습에는 김본의 고독한 카리스마가 느껴진다. 과연 모습을 감췄던 전설의 블랙요원이 장례식장에 나타난 이유가 무엇이며 누구의 장례식인지 궁금증이 모아진다.

2년 만의 안방극장 복귀를 알린 소지섭은 ‘내 뒤에 테리우스’ 캐스팅 소식부터 뜨거운 관심을 받았다. 대한민국 대표 여심스틸러인 그의 활약이 더욱 기대된다.

‘내 뒤에 테리우스’는 배우 소지섭을 비롯해 정인선, 손호준, 임세미가 출연하며 오는 9월 말 방송이 시작될 예정이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